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민주, 여당에 원구성 압박…"협상안도 내지 않고 발목"

"민생법안 인질로 잡지 말고 제대로 된 협상하고 국회법 따라야"
"민생 해결이 총선 민의…정치적 부담, 책임으로 보답할 것"

(서울=뉴스1) 김경민 기자, 박종홍 기자 | 2024-06-02 10:27 송고
강유정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강유정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일 "민주당은 '합의의 산물'인 국회법에 따라 국민을 위해 일하는 국회, 민생을 살리는 국회로 국민의 명을 따를 것"이라며 여당에 원구성을 압박했다.

강유정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22대 국회도 식물국회로 만들 순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22대 원 구성이 난항을 겪고 있다. 여당 국민의힘은 구체적 안도 없이 거듭 '여야 합의'만 되풀이 중"이라며 "민주당이 국회법에 따라 오는 7일까지 원 구성 종료를 제안하니 '만장일치'를 주장하며 발목을 잡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법은 서로 협력해 의논하는 '협의'와 서로 의견 일치를 얻는 '합의'를 명백히 구분하고 있다"며 "최대한 협의하되 의견의 일치를 얻지 못한다면 다수결을 따르는 게 국회법의 정신"이라고 강조했다.

또 "윤석열 대통령의 그 권력은 국민 전원 합의로 가진 거냐"며 "고작 0.73% 차이, 다수결로 얻게 된 거부권을 남발하는 건 국민이나 민주주의는 안중에도 없다는 뜻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여당은 야당에게 조를 게 아니라 나 몰라라 대통령이 국정 기조를 바꾸고 피폐해진 민생을 살리도록 고언해야 한다"며 "산적한 민생법안을 인질로 잡지 말고 제대로 된 협상을 하고 국회법을 따르라"고 촉구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브리핑 이후 기자들에게 "오늘 지도부 만남이 있을 것"이라며 "(여당에) 계속해서 안을 제시하달라 얘기했지만, 구체적 안을 제시하지 않는 상태가 거듭되고 있다"고 말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또 "여당이 아니라 야당으로서 신속한 민생 법안 등 처리를 위해 법사위·운영위 만큼은 야당이, 다수당이 가져와야겠다고 처음부터 제안했다"며 "그 외에 다른 의견들에 대한 협의안, 협상안이 마련되지 않고 있다"고 부연했다.

'국회법에 따라 7일 상임위원장을 전부 뽑으면 단독 과반도 가능한 시나리오인데 정치적 부담도 원내에서 공유했냐'는 기자의 질문엔 "민주당은 총선 결과를 정부에서 제대로 하지 못 하는 민생, 사유화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라는 민의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빠른 정상화와 운영이 오히려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고, 정치적 부담이라면 정치적 책임으로 보답하자는 게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km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