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전남, 김포 꺾고 K리그2 선두로…서울 이랜드는 경남 제압

이랜드 브루노 실바 리그 10호골로 득점 선두
성남은 안산 1-0으로 눌러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4-06-01 21:29 송고
K리그2 선두에 오른 전남 드래곤즈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K리그2 선두에 오른 전남 드래곤즈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전남 드래곤즈가 김포FC를 꺾고 K리그2 선두로 올라섰다.
전남은 1일 김포솔터축구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2024 K리그2 16라운드 김포와의 원정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전남은 전반 31분 김포 박경록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으나 후반 들어 역전 드라마를 썼다.

후반 14분 김종민이 리그 9호 골이자 동점 골로 균형을 맞췄다. 이어 15분 뒤 조지훈이 김종민의 도움을 받아 결승 골을 터트렸다.

8승3무4패(승점 27)가 된 전남은 2경기 덜 치른 FC안양(승점 27)과 승점에서 같지만 다득점(전남 25골, 안양 21골)에서 앞서며 1위가 됐다.
김포는 4위(승점 21)다.

서울 목동에서는 서울 이랜드가 박민서, 브루노 실바의 연속골을 묶어 경남FC를 2-1로 눌렀다.

이랜드는 7승4무4패(승점 25)로 3위가 됐다. 경남은 12위(승점 15)에 그쳤다.

K리그2 득점 선두인 브루노 실바는 후반 27초 만에 골망을 흔들며 리그 10호 골을 터트렸다.

안산에서는 후반 44분 국관우의 결승 골을 앞세운 성남FC가 안산 그리너스를 1-0으로 꺾었다.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