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8연패 뒤 2연승' SSG 이숭용 감독 "연패 끊고 첫 게임, 집중해줬다"

오원석 호투, 박성한·최지훈 활약에 키움 4-2 제압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2024-05-31 22:18 송고
이숭용 SSG 랜더스 감독. /뉴스1 DB © News1 김진환 기자
이숭용 SSG 랜더스 감독. /뉴스1 DB © News1 김진환 기자

8연패 뒤 2연승을 달린 이숭용 SSG 랜더스 감독이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냈다.

SSG는 3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4-2로 이겼다.
전날(30일) LG 트윈스를 상대로 8연패의 사슬을 끊었던 SSG는 연패 뒤 연승으로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다.

이숭용 감독은 경기 후 "연패를 끊고 첫 게임이 중요했는데 선수들이 끝까지 집중하면서 연승을 만들었다"면서 "좀 더 자신감을 가지고, 더 과감한 플레이를 했으면 한다"고 했다.

이날 SSG는 선발 투수 오원석이 6이닝 2실점의 호투를 펼쳤고, 1회 박성한의 2점홈런, 2회 최지훈의 2타점 적시타로 초반부터 승기를 잡았다.

이 감독 역시 이들의 활약을 짚었다. 그는 "(오)원석이가 바람대로 6이닝 동안 호투했다. 공격적인 피칭과 완급조절이 인상적이었다"면서 "오늘처럼 던져야 한 단계 업그레이드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테이블세터에서 4타점이 나왔다"면서 "1회 (박)성한이의 선제 투런포로 기분 좋게 출발했고, 2회 (최)지훈이의 2타점으로 선발 투수의 어깨를 가볍게 해줬다"고 덧붙였다.

또 "오원석의 뒤로 나온 노경은, 조병현, 문승원도 모두 무실점 피칭으로 각자의 역할을 해줬다"면서 "특히 마무리 문승원은 아웃카운트 4개를 잘 잡아줬다"고 칭찬했다.


starburyn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