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서울교육청, 교육공무직원 759명 공개채용 실시…9월 1일부터 근무

6월 10일~12일 오후 6시까지 사흘 간 원서 접수
7월 23일 최종 합격자 발표, 합격 후엔 사전 훈련

(서울=뉴스1) 이유진 기자 | 2024-06-02 09:00 송고
서울시교육청 전경. 2022.4.2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시교육청 전경. 2022.4.2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특별시교육청은 9월 1일부터 근무를 시작할 759명 규모의 신규 무기계약직 교육공무직원 공개채용을 진행한다.

2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번 채용은 모두 9개 직종, 759명 규모로 ‘서울특별시교육청 교육공무직원 공개채용시스템’을 통해 선발한다.
직종별 인원은 조리실무사가 547명으로 가장 많고 특수교육실무사 79명, 교육실무사(통합) 46명, 돌봄전담사(전일제, 시간제) 40명 등이다.

응시원서 접수는 10일 오전 9시부터 12일 오후 6시까지 3일간 ‘서울특별시교육청 교육공무직원 공개채용시스템’ 홈페이지에서 진행되며, 자격요건 등 공고의 세부 내용은 채용시스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채용시험은 1차 서류심사와 2차 면접심사로 치러진다. 서류심사를 위한 응시원서는 1500자 이내에서 자유 양식으로 기재하되, 지원동기 및 업무이해도, 사회성 및 조직적응력, 자기계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작성하면 된다. 
면접심사는 다음 달 20일 서초구 방배3동에 위치한 서울시교육청교육연수원에서 실시한다.

최종합격자는 7월 23일 공개채용시스템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할 계획이다.

최종합격자는 9월 1일부터 공립 각급학교 등에서 근무할 예정이며, 원활한 직무 적응을 위해서 근무 전 3일간의 사전 교육훈련을 받는다. 

근로 후 3개월 간 수습 기간과 평가를 거쳐 정년(60세)이 보장되는 무기계약직 신분을 갖게 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우수한 인재들의 많은 지원을 바라며, 공정하고 전문성 있는 채용절차가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real@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