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국힘 "조국당 尹 축하난 거부, 옹졸한 정치…인간적 도의 저버려"

"협치 걷어찬 행태, 정치적 책임 지게될 것"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2024-05-31 16:25 송고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페이스북에 올라온 축하난 거절 사진 @News1(사진 출처 = 조국 대표 페이스북 캡처)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페이스북에 올라온 축하난 거절 사진 @News1(사진 출처 = 조국 대표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은 31일 조국혁신당 의원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국회의원 당선 축하 난을 거부한 데 대해 "옹졸한 정치"라며 "조국혁신당에게 민주정당과 국민의 대표로서의 품격을 기대했던 것은 아니지만 이번 일은 최소한의 인간적인 도의도 저버린 행태"라고 비판했다.

장동혁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에서 "윤 대통령이 국회의원 전원에게 축한의 난을 보냈고 이는 국회를 존중하고, 협치를 펼쳐 나가겠다는 의지의 표현인데 조국혁신당 의원들은 거부한다며 릴레이 인증샷을 올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원내수석대변인은 이어 "일부 의원들은 멀쩡한 화분을 내다 버리기까지 했는데 도대체 축하 난이 무슨 죄가 있느냐"고 물었다.

장 원내수석대변인은 "대통령이 내민 손을 거부하고 협치를 걷어찬 행태는 두고두고 정치적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며 "마구잡이로 들이받고, 싸우기만 하는 분노의 정치로는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22대 국회 개원 이틀차인 이날 조국혁신당 등 야권에선 윤 대통령의 축하 난을 거절하는 릴레이 인증이 이뤄지고 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역대 유례없이 사익을 위하여 거부권을 오남용하는 대통령의 축하 난은 정중히 사양한다"고 했고 같은 당 김준형 의원은 "윤석열 불통령실에서 보낸 당선 축하 '난'을 버린다"고 했다.



goodda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