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한-시에라리온, 경제·농업·교육 협력 증진…안보리서 공조 강화

윤 대통령, 비오 시에라리온 대통령과 오찬 회담
북 도발에 우려…안보리 대북 제재 철저 이행 공감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24-05-31 14:49 송고 | 2024-05-31 15:41 최종수정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방한한 줄리우스 마아다 비오 시에라리온 공화국 대통령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5.3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방한한 줄리우스 마아다 비오 시에라리온 공화국 대통령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5.3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31일 줄리우스 마아다 비오 시에라리온 대통령과 오찬 회담을 갖고 경제·농업·교육 분야에서 실질 협력을 증진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상임이사국으로서 국제무대에서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방한 중인 비오 대통령과 오찬 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 발전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양 정상은 1962년 수교 이래 지속 발전해 온 양국 협력 관계를 경제, 농업, 교육 등 분야를 중심으로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제반 분야에서의 양국 간 협력 강화가 한국의 발전 모델을 참고하여 수립된 시에라리온의 중기 국가발전계획(2024-2030)의 이행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이번 회담 계기에 체결된 무역투자촉진프레임워크(TIPF)를 기반으로 양국 간 교역 품목이 다변화되고 호혜적인 투자 협력이 증진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또한 시에라리온이 작년 10월 'K-라이스벨트 사업'에 참여한 것을 환영하고, 농업 분야에서의 양국 간 협력도 더욱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비오 대통령은 한국이 그간 교육, 보건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개발협력 사업을 통해 시에라리온의 경제 사회 발전에 기여해 준 데 대해 고마움을 표하고, 양국 미래 세대 간 교류가 계속 확대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학교 밖 여성 총소년 중등교육 접근성 향상 사업, 디지털 기술을 통한 청소년 역량강화 사업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현재 건립 중인 시에라리온 공립병원에 소규모 무상원조사업(사업비 25만 달러)으로 디지털 엑스레이, 초음파 진단장비 등 의료장비 지원 추진하고 있다.

양 정상은 올해부터 내년까지 2년간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으로 함께 활동하고 있는 양국이 자유, 민주주의 등 공동의 가치 수호를 위해 국제무대에서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했다.

특히 양 정상은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에 우려를 표하고 안보리 대북 제재를 철저히 이행할 필요성에 공감했다.


yjr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