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韓 의료 사망, 6월부터 큰 싸움"…청진기 대신 촛불 든 1만 의사(종합)

서울 5000명 등 전국서 의대증원 반대 동시다발 집회
임현택 의협회장, 파업 가능성에 "모든 수단 강구"

(서울=뉴스1) 이기범 기자 | 2024-05-30 23:34 송고
30일 오후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의사협회 주최로 열린 대한민국정부 한국 의료 사망선고 촛불집회 참석자들이 촛불을 들고 의대 증원을 규탄하고 있다. 2024.5.30/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30일 오후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의사협회 주최로 열린 대한민국정부 한국 의료 사망선고 촛불집회 참석자들이 촛불을 들고 의대 증원을 규탄하고 있다. 2024.5.30/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전국 의사 단체 1만여 명이 모여 "대한민국 의료가 사망했다"며 정부 의대 증원 정책에 강하게 반발했다.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은 "6월부터 큰 싸움을 시작한다"며 대정부 투쟁을 예고했다.

대한의사협회를 비롯해 전국 시도 의사회 등은 30일 오후 '대한민국 정부 한국 의료 사망 선고 촛불집회'를 권역별로 열었다. 협회 측에 따르면 이날 집회에는 전공의를 비롯해 의대생, 개원의, 봉직의 등 전국적으로 1만명 이상, 서울에는 5000여 명의 인원이 참석한 것으로 추산된다.
이날 오후 9시부터 서울 중구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집회를 연 의협과 서울·인천·경기 지역 의사회는 "한국 의료는 죽었다고 선고를 내린다"며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을 비판했다.

이어 "K-의료가 무너져 내리고 있지만 의사들은 한국 의료를 결코 포기 하지 않았고, 회복 탄력성을 찾기 위해 슬픔을 뒤로하고 다시 앞으로 나아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단상에 오른 임현택 회장은 폐회사를 통해 "6월부터 본격적으로 의료 농단에 대한 큰 싸움을 시작한다. 교수님들께서도 기꺼이 동의해 주셨다"며 "전공의, 학생, 교수님들뿐만 아니라 개원의, 봉직의 선생님들까지 본격적으로 이 큰 싸움에 나서 주시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또 "환자를 살리는 게 죄라면 제가 가장 먼저 감옥에 가겠다"며 "개원의, 봉직의 포함 14만 의사분들 저와 함께 기꺼이 감옥에 가시겠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만 임 회장은 파업 여부 및 구체적인 투쟁 방식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집회 뒤 '큰 싸움이 파업을 의미하는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임 회장은 "글 문장 그대로"라며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만 답했다.

대구시의사회와 경북도의사회도 이날 오후 7시 30분쯤 대구 중구 동성로 옛 대구백화점 앞에서 집회를 열고 "정부가 의학교육과 한국의료를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주장했다. 집회에는 대구·경북의사회 소속 개원의와 전공의, 의대생 등 주최 측 추산 2000여 명이 참석했다.

광주·전남의사회는 이날 오후 9시부터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의사들이 의대 증원을 반대하는 이유를 들어달라고 시민들에게 호소했다. 의사회는 이날 1000여 명의 의사, 의대생 등이 민주광장에 모인 것으로 추산했다.

전북특별자치도의사협회는 이날 오후 8시 30분쯤 전북자치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정부의 고집불통 의대 증원 정책이 대한민국의 의료를 사망에 이르게 했다"며 "준비 안 된 의대 증원은 의학교육을 훼손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집회에는 전북자치도의사협회 소속 개원의와 전공의, 의대생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것으로 추산된다.

이 밖에도 부산, 충청, 강원 등에서도 집회가 진행됐다. 서울 지역 집회 중에는 일부 참여자들이 "윤석열 탄핵"을 외치기도 했다.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30일 오후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열린 대한민국정부 한국 의료 사망선고 촛불집회에서 의대 증원 규탄 발언을 하고 있다. 2024.5.30/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30일 오후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열린 대한민국정부 한국 의료 사망선고 촛불집회에서 의대 증원 규탄 발언을 하고 있다. 2024.5.30/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Ktig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