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한강변 최상 입지…신반포2차 재건축, 최고 49층 2057세대로

시흥4동 1170세대, 신림동 1402세대 대단지 조성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2024-05-30 09:00 송고
신반포2차 재건축 조감도(서울시 제공).
신반포2차 재건축 조감도(서울시 제공).

서울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2차 아파트가 재건축을 통해 최고 49층 2057세대로 거듭난다.

서울시는 전날 도시계획위원회 신속통합기획 정비사업 등 수권분과 소위원회를 열고 '신반포2차 주택 재건축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 결정안'을 조건부 가결했다고 30일 밝혔다.
대상지는 한강 변에 입지하고 고속버스터미널, 올림픽대로, 반포대로를 접해 최상의 주거 입지 여건으로 꼽히는 지역이다.

'2021년 주택재건축사업 후보지 공모'에서 후보지로 선정돼 수립된 신속통합기획 가이드라인에 따라 한강 변의 지역적 특성을 반영한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안을 마련했다.

이번 심의를 통해 용적률 299.94%, 최고 49층, 15개 동, 2057세대가 건립될 예정이다.
한강 주변의 열린 경관 형성과 바람길을 고려해 신반포로23길(폭원 20m)과 연계한 단지 중앙 통경축(30m)을 확보하고 통경축을 따라 한강으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공공보행통로와 나들목을 추가로 신설하는 계획이다.

잠수교를 보행교로 전환하는 계획에 맞추어 반포대로 변 문화공원을 조성하고, 단지 주민 외에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한강 변 개방형 커뮤니티 시설을 계획했다.

한편 금천구 시흥4동 810번지 일대에는 관악산과 어우러지는 최고 35층 이하, 1170세대(임대주택 225세대 포함)의 자연 친화단지가 조성된다. 정비구역 내 시흥4동 주민센터를 복합청사로 재구성해 지역에 필요한 공공시설인 체육시설과 공영주차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관악구 신림동 675번지 일대에는 임대주택을 포함해 총 1402세대의 주택이 공급된다. 정비기반시설로는 공원, 복합청사, 도로, 공공공지가 결정됐다.


junoo568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