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6대 광역시 지하철 초고속 와이파이 구축 사업 본격 시작

케이온네트워크, 대구 시작으로 2.4Gbps급 통신서비스 구축 돌입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2024-05-29 11:32 송고
30일 오전 서울 지하철 4호선이 출근하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2024.4.30/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30일 오전 서울 지하철 4호선이 출근하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2024.4.30/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6대 광역시 지하철과 도시철도 구간 초고속 와이파이 구축 사업이 본격 시작된다.

케이온네트워크는 대구광역시를 시작으로 인천광역시, 수도권 전철 등 지하철 및 도시철도 구간에서 현재 LTE 와이파이 속도보다 20배 빠른 2.4Gbps급 통신서비스 구축에 돌입했다고 29일 밝혔다.
케이온네트워크가 보유한 주파수는 2018년 1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용도자유대역 주파수로 고시한 22~23.6㎓ 대역으로, 1.6㎓ 폭을 활용해 통신서비스에 나설 예정이다.

해당 주파수를 활용해 지난해 통신 3사가 반납한 5G 28㎓ 대역을 대체해 지하철 와이파이 서비스 고도화가 가능해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케이온네트워크는 6대 광역시의 지하철과 역사, 그리고 역세권에 자가통신망을 구축하고 지하철 인근 상권 이용객에게 무상 통신서비스를 제공한다. 주요 광역시의 지하철과 도시철도별 구축 상황에 맞춰 순차적인 무상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케이온네트워크는 서비스 이용자들에게 광고 및 콘텐츠, 인증 없이 최대 30GB의 무료 데이터를 제공하는 혜택을 제공하고, 이용 전 제공되는 콘텐츠와 광고 등이 주요 수익사업이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또한 6대 광역시에 자가망 구축이 완료되는 2027년까지 국내에서 항만 통신서비스, 고속열차(KTX) 통신망 개선 사업, 대학의 교육망 고도화, 스마트 팩토리를 위한 자가망 구축 및 R&D(연구개발) 사업 수주 등을 통해 매출 극대화에도 나선다고 덧붙였다.

박준동 케이온네트워크 대표이사는 "2027년이 되면 6대 광역시에서 통신복지를 위한 5Gbps급의 초고속 통신망 서비스가 본격화된다"며 "메트로 중심의 통신서비스 구축이 완료되면 정부의 통신복지 정책에 부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uperpow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