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한화 정경배 감독대행 "최원호 감독이 팀 잘 만들었는데…죄송한 마음"

27일 최원호 감독 자진 사퇴로 감독대행 맡아
"채은성·류현진 등 고참들의 역할이 중요해"

(대전=뉴스1) 원태성 기자 | 2024-05-28 16:47 송고
한화 이글스 정경배 감독대행이 28일 롯데 자이언츠전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스1
한화 이글스 정경배 감독대행이 28일 롯데 자이언츠전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스1

갑작스러운 감독 사퇴로 한화 이글스를 이끌게 된 정경배 감독대행이 최원호 전 감독에 대한 미안한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그러면서도 선수들에게는 동요하지 말고 최선을 다해달라는 당부를 잊지 않았다.
정 감독대행은 28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최원호 전 감독 사퇴와 관련 "나를 비롯해 코치들이 더 잘 도와줬어야 했는데 죄송한 마음뿐"이라며 잠시 말을 잊지 못했다.

최원호 전 감독은 성적 부진을 이유로 감독직에서 자진 사퇴했다. 한화 구단은 새로운 감독 선임 전까지 정 감독대행에게 팀을 맡기기로 했다.

정 감독 대행은 최원호 전 감독과 40년지기 친구인데도, 그의 사퇴를 예상하지 못한 눈치였다.
그는 "(감독 사퇴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지금보다 더 안 좋은 상황에서도 감독님이 잘 이겨냈는데, 팀이 상승세로 올라온 상황에서 그런 결정을 내리셔서 코칭스태프나 선수들도 아마 전혀 예상 못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감독님이 밖에서는 잘 모르겠지만 내부적으로는 팀을 잘 만들어놨다"며 "나도 경험이 없어 구체적으로 말하지는 못하겠지만 짧은 기간이나마 감독님 기조에 맞춰 잘할 수 있도록 해보겠다"고 다짐했다.

정 감독대행은 자신의 감정과는 별개로 선수들에게는 남은 시즌이 많은 만큼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정 감독대행은 "선수들은 야구를 계속해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동요하지 말고 플레이에 최선을 다하라고 했다"며 "특히 채은성과 류현진 등 고참 선수들에게는 오히려 영향력이 더 큰 만큼 어린 선수들을 잘 이끌어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정 감독대행은 전날 방출된 페냐에 대해서도 미안함을 전했다. 페냐는 26일 SSG랜더스전에 선발 등판 예정이었지만 우천으로 취소되며 마지막 작별 인사도 하지 못하고 팀을 떠났다.

정 감독대행은 "페냐의 방출도 사전에 전해 듣지 못했다"며 "인사도 못 하고 떠나보내 미안한 마음"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한편 최 전 감독이 떠나고 첫 경기인 롯데전에 나설 한화의 선발 라인업은 김태연(지명타자)-페라자(좌익수)-노시환(3루수)-안치홍(1루수)-채은성(우익수)-이도윤(유격수)-최재훈(포수)-황영묵(2루수)-장진혁(중견수)으로 꾸려졌다. 선발은 문동주다.


kha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