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에스티팜·차백신연구소, RNA 기반 면역치료제 공동개발 나선다

에스티팜, 개발 단계 필요한 플랫폼 기술 제공·시료 생산 담당
차백신연구소, 백신·치료제 개발 총괄…상업화까지 추진

(서울=뉴스1) 황진중 기자 | 2024-05-28 15:11 송고
염정선 차백신연구소 대표(왼쪽)와 김경진 에스티팜 대표가 RNA 의약품 공동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에스티팜 제공)/뉴스1 © News1
염정선 차백신연구소 대표(왼쪽)와 김경진 에스티팜 대표가 RNA 의약품 공동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에스티팜 제공)/뉴스1 © News1

에스티팜(237690)은 차백신연구소(261780)와 '리보핵산(RNA) 기반 면역치료제 공동개발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에스티팜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에스티팜 김경진 대표, 차백신연구소 염정선 대표를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회사는 메신저리보핵산(mRNA) 의약품의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이를 상업화하기 위한 공동개발을 진행한다. 2025년까지 미충족 의료 수요가 높은 타깃으로 계열내최초(First-in-class) mRNA 의약품 후보물질을 공동으로 도출하고, 2026년에는 임상 단계에 진입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에스티팜은 mRNA 핵심 플랫폼인 스마트캡(SmartCap®)과 에스티LNP(STLNP®) 기술을 통해 비임상 후보 물질을 개발할 예정이다. 차백신연구소는 이렇게 도출된 후보물질의 임상시험을 비롯한 모든 개발 과정을 담당한다. 치료제가 상업화가 될 경우 모든 권리는 차백신연구소가 보유하며, 에스티팜은 치료제의 독점적인 생산과 공급권을 갖는다.

에스티팜은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RNA 기반 신약 개발 및 생산에 필요한 자체 캡핑 기술과 LNP 약물 전달 기술을 동시에 보유하고 있다. 임상용 의약품은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GMP) 인증 생산이 가능한 반월 캠퍼스의 mRNA 전용 생산동에서 생산해 공급할 예정이다.

차백신연구소는 독자 개발한 면역증강 플랫폼인 엘 팜포(L pampo™)와 리포 팜(Lipo-pam™)을 활용해 만성 B형간염, 대상포진 등 다양한 감염성 질환의 예방 및 치료 백신의 임상시험을 진행 중으로 면역항암제를 개발하고 있다. 인체의 면역반응에 관한 다양한 경험과 전문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본 협약인 RNA 기반 의약품 공동 개발에서 새로운 타깃을 선정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김경진 에스티팜 대표는 "에스티팜의 플랫폼 기술을 제공하는 ADP(Asset Development Program) 전략을 국내기업으론 최초로 백신 연구의 선두 주자인 차백신연구소와 진행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국내 RNA 기반 신약 연구 및 개발의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형태의 전략적 협업과 공동개발을 지속해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염정선 차백신연구소 대표는 "RNA 기반 신약 연구 분야에서 자체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에스티팜과의 협력을 통해서 차백신연구소는 새로운 분야로 나아갈 수 있는 중요한 계기를 마련했다"면서 "현재 백신과 신약 개발에 있어서 중요하게 여겨지고 있는 mRNA 분야에서 차백신연구소만의 차별화된 타깃을 통해 신약 개발 회사로 자리매김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ji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