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생애 첫 우승' 배소현, 세계 랭킹 61계단 상승…135위

고진영, 한 계단 떨어져 7위…1위는 코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4-05-28 07:48 송고
배소현. (KLPGT) 제공) 2024.5.26/뉴스1
배소현. (KLPGT) 제공) 2024.5.26/뉴스1


154번째 출전한 대회에서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한 배소현(31‧바이오프롬)이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35위에 올랐다.
배소현은 28일(한국시간) 발표된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보다 61계단 오르면서 135위에 자리했다.

배소현은 지난 26일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E1 채리티 오픈에서 최종 합계 9언더파 207타를 기록, 6언더파 210타를 친 박도영(28‧삼천리)을 3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배소현은 KLPGA 투어 154번째 출전한 대회에서 처음으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지난 2011년 KLPGA에 입회한 배소현은 2017년부터 본격적으로 정규투어에서 활동했지만 드림투어(2부)와 점프투어(3부)에서만 각각 1승씩 기록한 바 있다.

고진영(29·설레어)은 지난주보다 한 계단 하락하며 7위가 됐지만 한국 선수 가운데서는 가장 높은 순위를 유지했다.
김효주(29‧롯데)는 지난주 11위에서 10위로 순위가 상승했다.

세계 랭킹 15위 내 진입을 통해 2024 파리 올림픽 출전에 도전 중인 양희영(35), 신지애(36‧스리본드)는 각각 19위, 20위를 유지했다.

세계 랭킹 1위는 넬리 코다(미국)가 유지한 가운데 릴리아 부(미국), 셀린 부티에(프랑스), 인뤄닝(중국), 해나 그린(호주)이 변함없이 2~5위에 자리했다. 로즈 장(미국)은 고진영을 밀어내고 6위를 기록했다.


dyk060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