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기술 독립 본격화?…라인, 8월 '킵' 서비스 종료

(서울=뉴스1) 박소은 기자 | 2024-05-27 09:05 송고
네이버 일본 라인야후 사태가 심화되고 있는 14일 오후 경기 성남시 분당구 라인플러스 본사로 직원들이 들어가고 있다. 라인플러스는 이날 이은정 대표가 참석하는 전 직원 대상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2024.5.14/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네이버 일본 라인야후 사태가 심화되고 있는 14일 오후 경기 성남시 분당구 라인플러스 본사로 직원들이 들어가고 있다. 라인플러스는 이날 이은정 대표가 참석하는 전 직원 대상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2024.5.14/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메신저 라인(LINE)의 콘텐츠 저장 서비스 '킵'(Keep)이 3개월 뒤 종료된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라인은 8월 28일 킵 서비스를 종료할 예정이다. 2015년 8월 출시한 지 9년 만이다.
킵은 사진·동영상·텍스트·파일 등을 라인에 저장할 수 있는 기능이다. 킵 '타임라인'에 넣어놓은 자료는 언제든 다시 내려받고 이용할 수 있다.

킵 서비스 종료를 두고 라인이 네이버와 거리두기에 나섰다는 해석도 나온다. 

킵 서비스는 2015년 네이버가 지분을 73.4%를 보유하고 있던 '라인주식회사' 시절 처음 출시됐다.

2021년 5월 네이버 웹에도 적용된 사실상 네이버 기술인 만큼, 라인야후가 '기술 독립' 일환으로 서비스 종료를 결정했을 것이란 업계 분석도 있다. 라인 측은 내부 일정에 따른 조치라는 입장이다. 



sos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