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유로파리그 준우승 아쉬움 떨친 레버쿠젠, DFB 포칼 우승…2관왕 달성

2부리그 카이저슬라우테른 상대로 1-0 승리
레버쿠젠, 43승9무1패로 올 시즌 마무리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4-05-26 10:31 송고
DFB 포칼 우승으로 2관왕을 달성한 레버쿠젠. © AFP=뉴스1
DFB 포칼 우승으로 2관왕을 달성한 레버쿠젠. © AFP=뉴스1

독일 분데스리가의 레버쿠젠이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준우승의 아픔을 떨쳐내고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정상에 올랐다.

사비 알론소 감독이 이끄는 레버쿠젠은 26일(한국시간) 독일 베를린의 올림피아 슈타디온에서 열린 카이저슬라우테른과의 2023-24 DFB 포칼 결승에서 1-0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레버쿠젠은 지난 1992-93시즌 이후 31년 만에 DFB 포칼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앞서 분데스리가에서 사상 최초로 무패 우승을 차지, 구단 첫 우승을 기록한 레버쿠젠은 올 시즌 더블을 달성했다.

올 시즌 레버쿠젠은 최고의 시간을 보냈다. 레버쿠젠은 지난 23일 아탈란타(이탈리아)와의 UEFA 유로파리그 결승전 0-3 패배 전까지 51경기에서 무패 행진을 달렸다.
아탈란타에 충격적인 패배를 당한 레버쿠젠은 더 이상 실수하지 않았다.

DFB 포칼 결승에서 레버쿠젠은 전반 17분에 터진 그라니트 자카의 왼발 중거리 골로 리드를 잡았다. 이후에도 레버쿠젠은 카이저슬라우테른을 상대로 공 점유율을 높이면서 경기를 주도했다.

전반 44분에는 수비수 오딜롱 코수누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해 수적 열세에 몰렸지만 흔들리지 않았다. 레버쿠젠은 1명이 적은 상황에서도 주도권을 놓지 않으면서 경기를 펼쳤고 1골 차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레버쿠젠은 올 시즌을 43승 9무 1패로 마무리했다.

한편 분데스리가2(2부리그) 소속의 카이저슬라우저테른은 1995-96시즌 이후 28년 만에 우승을 노렸지만 결승전에서 수적 우위를 살리지 못하며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dyk060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