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바르셀로나 사비 감독, 올 초 KFA로부터 사령탑 제안 받았으나 고사

스페인 문도 데포르티보 "고맙지만 거절 의사"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4-05-24 09:49 송고
사비 에르난데스 바르셀로나 감독. © AFP=뉴스1
사비 에르난데스 바르셀로나 감독. © AFP=뉴스1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명문 FC바르셀로나의 사비 에르난데스(44·스페인) 감독이 올 초 대한축구협회(KFA)로부터 사령탑 제안을 받았으나 거절했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스페인 매체 '문도 데포르티보'는 24일(한국시간) "사비 감독이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사령탑 제안을 고사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사비 감독은 올 1월 바르셀로나를 떠나겠다는 발표하고 몇 주 뒤 KFA로부터 국가대표 사령탑을 맡아달라는 오퍼를 받았다. 

당시 한국은 아시안컵을 마친 뒤 성적 부진과 선수단 관리 등의 책임을 물어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전 감독을 경질한 뒤 새로운 사령탑을 물색 중이었다.

문도 데포르티보는 "사비 감독은 클린스만 감독이 해고된 뒤 한국에서 제안을 받았다"며 "그는 관심에 감사를 표했으나 거절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비 감독은 6월 이후 바르셀로나에서 머물지 않겠다는 생각이 확고했으나 (KFA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사비 에르난데스 바르셀로나 감독(오른쪽). © AFP=뉴스1
사비 에르난데스 바르셀로나 감독(오른쪽). © AFP=뉴스1

바르셀로나의 간판스타 출신인 사비 감독은 올 초 갑작스럽게 2023-24시즌을 마친 뒤 팀을 떠나겠다고 선언해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이후 바르셀로나 수뇌부와 긴 논의 끝에 결정을 뒤집고 잔류를 선택했다.

사비 감독은 2025년 6월까지 구단과 계약이 되어 있다.

2022-23시즌 라리가 우승을 이끌었던 사비 감독은 이번 시즌에는 레알 마드리드에 밀려 2위에 자리했다. 최근 구단을 비판한 사비 감독은 수뇌부와 대립하며 경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KFA는 2월 클린스만 감독과 결별한 뒤 아직 새 감독 선임 작업을 완료하지 못했다. 3월 A매치를 황선홍 임시 감독 체제로 치른 한국은 6월 북중미 월드컵 예선은 김도훈 임시 감독이 지휘한다.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