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추미애, 의장 선거 떨어지자 "욱하는 마음도…세상사 성질대로 안 되더라"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4-05-22 06:43 송고 | 2024-05-22 07:53 최종수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장 후보 당선자 우원식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을 위한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총회에서 당선자로 발표되자 '내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장 후보 당선자 우원식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선출을 위한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총회에서 당선자로 발표되자 '내가?"라는 듯한 표정으로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에 앉은 추미애 후보는 당혹감에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2024.5.16/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국회의장 당내 경선에서 예상 밖의 패배를 당한 뒤 "욱하는 마음도 있었고 용서가 안 되기도 했다"며 솔직히 감정 추스르기가 힘들었다고 했다.

추 당선인은 21일 오후 노무현시민센터 다목적홀에서 열린 같은 당 이성윤 당선인의 '그것은 쿠데타였다' 북콘서트에 초대손님으로 등장해 어의추(어차피 의장은 추미애), 미애로합의봐 바람에도 불구하고 우원식 의원에게 패한 것에 대해 "세상 사는 게 성질대로 안 되더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저도 이렇게 남아 있지 않느냐, 민주당을 탈당하지 말아달라"며 자신의 패배에 격분, 탈당 움직임을 보이는 강성 지지자들을 달랬다.
이날 추 당선인은 법무부 장관 시절 이성윤 당선인(전 서울중앙지검장)과 한동수 전 대검 감찰부장이 고초를 겪으면서도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과 맞선 사실을 지적한 뒤 "여의도에 계신 분들(민주당 당선인들)은 그만큼 절실하고 절박하지 않은 게 문제다"며 "(국민들은) 하루빨리 이 정권을 끝내야 한다고 하는데, 왜 그러한 절규와 고통을 외면하고 있느냐"고 강경 투쟁을 주문하기도 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