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기재부, 이틀간 지방재정협의회…"건전재정 기조 속 혁신·복지 집중 투자"

31일까지 지자체 요구사업 제출…8월까지 협의

(세종=뉴스1) 전민 기자 | 2024-05-21 09:30 송고
김동일 기획재정부 예산실장이 지난 25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5년 예산안 편성지침 및 2024년도 조세지출기본계획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2024.3.26/뉴스1 © News1 김기남 기자
김동일 기획재정부 예산실장이 지난 25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5년 예산안 편성지침 및 2024년도 조세지출기본계획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2024.3.26/뉴스1 © News1 김기남 기자

기획재정부는 21~22일 양일간 17개 광역자치단체와 함께 '2024년 지방재정협의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방재정협의회는 본격적인 예산편성에 앞서 정부의 재정운영 방향을 공유하고 지역 현안사업에 대한 의견을 듣기 위해 개최된다.
이번 회의에서는 17개 광역자치단체의 부단체장, 기재부 예산실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해 2025년도 예산안 편성 방향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각 지자체와 1:1로 지역 현안사업에 대해 깊이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김동일 기재부 예산실장은 "2025년도 예산안은 건전재정 기조를 확립함과 동시에 혁신생태계 조성, 약자복지, 미래대비 체질개선 등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김 실장은 "지방화 시대가 더욱 본격화될 수 있도록 이번 지방재정협의회를 통해 지자체가 주도적으로 지역 활력 제고에 기여할 수 있는 혁신생태계 조성, 약자 복지 등의 사업들을 적극 발굴해 의견을 제시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실장은 지역활성화 투자 펀드, 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RISE)처럼 지역이 주도적으로 재원 배분의 주요 방향을 결정하면 정부가 이를 지원하는 새로운 방식의 사업들을 중점적으로 발굴해 줄 것을 강조했다.

17개 광역지자체는 지방재정협의회를 통해 도로·철도 등 사회간접자본(SOC)사업과 함께 인공지능(AI)·바이오 등 미래 신산업 연구개발(R&D), 의료·문화 등 지역활력 제고를 위한 다양한 현안사업들에 대한 의견을 개진할 계획이다.

기재부는 각 지자체의 요구 사업들이 각 부처에 이달 31일까지 제출되면 8월까지 관계 부처와 지자체 협의, 국민 의견수렴 등을 거쳐 2025년도 예산안에 반영할 계획이다.


min785@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