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호중, 유흥주점 전 식당서 소주 7병·맥주 3병 주문…대리기사 불렀다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4-05-19 08:24 송고
가수 김호중. (SBS 갈무리)
가수 김호중. (SBS 갈무리)

가수 김호중(33)이 술잔은 입에 댔지만 술은 마시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음주 운전을 부인한 가운데, 유흥주점에 가기 전 근처 식당에서 술을 주문한 영수증과 대리기사를 부른 정황이 드러났다.

18일 SBS에 따르면 지난 9일 저녁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식당 앞에 검은색 승용차가 멈추더니 조수석에서 유명 가수 A 씨가 내렸다. 이어 김호중이 운전석에서 내렸다.
해당 식당에서는 김호중을 포함해 모두 5명이 음식과 함께 소주 7병, 맥주 3병을 주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김호중이 뺑소니 사고를 내기 전 이곳에서 술을 마신 것으로 보고 있다.

김호중의 차량 조수석에서 내린 유명 래퍼. (SBS 갈무리)
김호중의 차량 조수석에서 내린 유명 래퍼. (SBS 갈무리)

약 1시간 30분 뒤, 식당에서 나온 김호중은 이번에 다른 남성과 자신의 차에 올라 유흥주점으로 자리를 옮겼다. 경찰은 이때 김호중이 아닌 대리기사가 운전한 사실을 파악했다.

이후 김호중은 유흥주점에서 나와 오후 11시 15분쯤 서울 강남구 거주지에 도착했고, 20분 뒤 자신의 흰색 SUV를 타고 집을 나섰다가 5분 만에 사고를 냈다.
출발 직전엔 누군가와 통화하는 모습이 집 앞 CCTV에 포착되기도 했다.

김호중이 대리기사로 보이는 남성과 자신의 차로 이동하는 모습. (SBS 갈무리)
김호중이 대리기사로 보이는 남성과 자신의 차로 이동하는 모습. (SBS 갈무리)

한편 경찰은 전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김호중 소변에서 알코올을 소화할 때 나오는 부산물인 음주 대사체가 검출됐다는 정밀 감정 결과를 받았다.

체내에서 알코올이 검출되지 않았으나, 사고 전 음주를 했다고 판단된다는 것이다.

경찰은 유흥주점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 분석을 마치는 대로 김호중의 구속 영장 신청 여부도 검토할 예정이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