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UCL 놓쳐 맥빠진 손흥민…그러나 3번째 '10-10 클럽'이 남았다

20일 오전 0시 최하위 셰필드 상대로 최종전
올 시즌 EPL 17골 9도움…3회 10-10은 5명 뿐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2024-05-18 11:45 송고
10-10클럽에 도전하는 손흥민© 로이터=뉴스1
10-10클럽에 도전하는 손흥민© 로이터=뉴스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32)이 단일 시즌 '10-10 클럽'(두 자릿수 골과 도움 동시 달성) 가입을 위한 마지막 도전에 나선다.

토트넘은 20일 0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셰필드 브래몰 레인에서 2023-24 EPL 38라운드를 치른다.
유럽대항전 일정 없이 조촐한 한 시즌을 소화 중인 토트넘(5위·승점 63)은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출전권이 주어지는 4위 진입을 목표로 일 년을 달려왔다. 하지만 지난 15일 맨체스터 시티와의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0-2로 패하면서,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UCL 출전이 무산됐다.

토트넘은 6위 첼시(승점 60)의 추격으로부터 벗어나 5위를 확정, UEFA 유로파리그(UEL) 출전권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미 여러모로 맥이 빠진 상황이다. 

그러나 손흥민 개인에게는 아직 눈앞에 중요한 목표가 남아 있다. 바로 '10-10 클럽' 달성이다. 이번 시즌 EPL서 17골 9도움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1도움만 추가할 경우 득점과 도움 모두 두 자릿수를 달성한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 AFP=뉴스1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 AFP=뉴스1

2019-20시즌 11골 10도움, 2020-21시즌 17골 10도움으로 이미 두 차례 10-10클럽을 달성했던 손흥민은 셰필드전서 도움을 더하면 EPL 통산 3번째 10-10클럽 가입자가 된다. 

EPL 역사를 통틀어 10-10클럽에 3차례 이상 가입한 선수는 웨인 루니(5회), 에릭 칸토나, 프랭크 램퍼드(이상 4회), 모하메드 살라, 디디에 드로그바(이상 3회)까지 5명뿐이다. 손흥민은 통산 6번째이자 아시아인 최초라는 의미있는 타이틀에 도전한다.

일찌감치 두 자릿수 득점을 달성했던 손흥민은 지난달 8일 노팅엄과의 32라운드에서 1도움을 추가하며 마지막 1도움만을 남겨놓았는데, 이후 6경기에서 2골을 추가했을 뿐 도움을 좀처럼 기록하지 못했다. 토트넘도 이 기간 1승5패로 크게 부진했다.

UCL 출전이 무산돼 상실감은 크나 동료들까지 더욱 마음 편하게 손흥민의 기록 달성에 힘을 쏟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게다가 상대 셰필드는 3승7무27패(승점 16)로 일찌감치 강등이 확정된 최하위 팀이다. 기록 달성이 상대적으로 수월할 수 있다.

주장을 맡아 한 시즌을 성공적으로 이끌고 온 손흥민이 최종전서 10-10클럽 달성으로 화려한 피날레를 이룰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tr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