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환자단체 "의료 정상화 조치 빠르게 이뤄지길…더이상 피해 없어야"

"증원 의료 인력 기피과에 적절히 투입되도록 방안 마련해야"

(서울=뉴스1) 천선휴 기자 | 2024-05-16 18:32 송고
15일 오후 서울 시내의 대형병원에서 한 환자가 가족의 부축을 받으며 이동하고 있다. 2024.5.15/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15일 오후 서울 시내의 대형병원에서 한 환자가 가족의 부축을 받으며 이동하고 있다. 2024.5.15/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한국백혈병환우회, 암시민연대 등 9개 환자단체가 모인 한국환자단체연합회는 16일 오후 서울고등법원의 의대증원 집행정지 각하·기각 결정이 나온 직후 성명서를 내고 "석달간의 의료공백 장기화 사태 속에서 어렵게 치료받고 있는 중증·희귀난치성질환 환자들은 이번 법원 판결을 계기로 의료정상화 조치가 빠르게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고법 행정7부(부장판사 구회근 배상원 최다은)는 의대 준비생과 의대 재학생, 전공의, 교수 등이 "의대 정원 2000명 증원 및 배분 결정의 효력을 멈춰달라"며 정부를 상대로 낸 집행정지 신청의 항고심에서 각하와 기각 결정을 내렸다. 정부는 이번 결정에 힘을 받아 증원 정책을 더욱 강하게 밀어붙일 전망이다. 
이에 연합회는 "환자와 국민들은 이번 의료사태로 인해 계속해서 피해를 입고 있다. 환자들은 더 이상의 피해가 없도록 조속한 의료정상화를 바랄 뿐"이라며 "이번 법원 판결을 계기로 의료정상화 조치가 빠르게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했다.

연합회는 이번 판결로 사실상 확정된 의대 증원이 환자 중심의 의료환경을 조성하는 발판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회는 "현재의 의료인력은 물론 앞으로 배출될 의료인력이 기피과 필수중증의료, 지역의료, 공공의료에 적절히 투입될 수 있도록 하는 구체적인 방안이 마련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sssunhu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