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정은, 국방공업기업소 점검…"생산공정 현대화" [데일리 북한]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2024-05-13 12:02 송고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11~12일 제2경제위원회 산하 중요국방공업기업소들을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첨단정밀군수품과 주요 저격무기, 그리고 갱신형 240㎜ 방사포대차 생산 실태를 점검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11~12일 제2경제위원회 산하 중요국방공업기업소들을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첨단정밀군수품과 주요 저격무기, 그리고 갱신형 240㎜ 방사포대차 생산 실태를 점검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중요 국방공업기업소들을 찾아 생산공정의 현대화를 주문하며 "질이 철저히 담보되는 중요 군수품들을 생산해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1~3면에 김 총비서가 지난 11~12일 제2경제위원회 산하 중요 국방공업기업소(군수공장)들을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구체적으로 첨단 정밀 군수품을 생산하는 기업소, 주요 저격 무기들을 생산하는 기업소를 방문하고 갱신형 240㎜ 방사포대차 생산 실태도 점검했다. 김 총비서는 저격수 보총(소총)을 직접 쏴보기도 했으며, 신형 240㎜ 방사포대차 생산 실태를 점검하면서 직접 방사포차를 운전하기도 했다.

김 총비서는 "국방공업기업소들의 생산공정 현대화가 날이 갈수록 높은 수준에서 실현되고 세계적인 첨단 기술력을 갖춰나가고 있는 것은 자립적 국방공업을 더 비약적인 단계로 끌어올리기 위한 선결 조건이고 중요한 담보"라면서 "최근 국방공업이 세계적 수준에서 눈에 띄우는 발전을 이룩하고 있는 것은 우리 당 국방경제 발전 전략과 투쟁방침의 정당성과 생활력이 안아온 빛나는 결실"이라고 자찬했다.

4면에는 평안북도 선상 농장에서 살림집(주택) '입사 모임'이 진행된 소식이 담겼다. 신문은 "국경 관문 도시의 문화농촌에 사회주의 만세 소리가 울려 퍼졌다"라고 전했다. 나선시 인민위원회 대표단이 러시아 연해주를 방문하기 위해 지난 12일 열차로 나선시를 출발했다는 소식도 게재됐다.
5면에는 '연구형 대학 건설'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신문은 한덕수평양경공업대학의 사례를 조명하면서 교원 역량 강화, 교원 자질 제고를 위한 조직사업, 협동 교수 내용과 방법의 혁신 등을 언급했다. 아울러 삼지연시와 만경대구역에서도 교육 수준을 제고하기 위한 사업을 진행 중이라고 소개했다.

6면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최근 특수군사작전 지휘관들과의 모임에서 '현대적 무장 장비 개발'에 대해 언급했다는 내용이 게재됐다. 또 다른 기사에서 유엔총회가 팔레스타인의 '유엔 정성원국(정회원국) 지위와 관련한 결의'를 채택한 소식을 전했다.


somangcho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