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만점 스나이퍼' 김정은 표적지 공개한 北…저격총 수출 '세일즈'

北 무기 노후화에 대한 비판 의식한 듯…무기 수출 위한 선전
김정은 "질이 담보되는 중요 군수품 생산해야"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2024-05-13 10:43 송고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11~12일 제2경제위원회 산하 중요국방공업기업소들을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첨단정밀군수품과 주요 저격무기, 그리고 갱신형 240㎜ 방사포대차 생산 실태를 점검했다.[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11~12일 제2경제위원회 산하 중요국방공업기업소들을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첨단정밀군수품과 주요 저격무기, 그리고 갱신형 240㎜ 방사포대차 생산 실태를 점검했다.[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새로 개발한 저격수 보총(스나이퍼 건)을 직접 시연하고, 만점 과녁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최근 러시아에 무기를 수출하고 있는 북한이 주요 무기들에 대한 성능을 과시하면서 일종의 '방산 세일즈 행보'를 이어가는 것으로 보인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김 총비서가 지난 11~12일 제2경제위원회 산하 중요 국방공업기업소(군수공장)들을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첨단 정밀 군수품을 생산하는 기업소, 주요 저격 무기들을 생산하는 기업소를 방문하고 갱신형 240㎜ 방사포대차 생산 실태도 점검했다.
특히 김 총비서는 주요 '저격 무기'들을 생산하는 기업소를 찾아 저격수 보총을 비롯해 북한이 자체적으로 새로 생산했다는 여러 저격 무기들을 살펴봤다.

신문은 "김정은 동지께서는 새로 개발한 저격수 보총에 커다란 관심을 표시하시면서 우리 과학자, 기술자들이 세계적 수준의 성능과 위력을 가진 자랑할 만한 저격수 보총을 만들어낸 데 대하여 높이 치하했다"면서 저격수 보총의 성능을 과시했다.

이날 공개된 스나이퍼용 총은 북한이 러시아에 수출하고 있는 무기 중 하나로 추정된다. 전시에 주요 지휘관과 요인을 암살하기 위한 무기다.
신문이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김 총비서는 저격수 보총을 만지며 이리저리 살펴보는 것은 물론 직접 사격을 하기도 했다. 신문은 김 총비서가 쏜 것으로 보이는 다섯 발의 총이 박힌 과녁(표적지)도 함께 공개했는데, 모두 10점 만점을 기록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3일 공개한 만점과녁.[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3일 공개한 만점과녁.[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11~12일 제2경제위원회 산하 중요국방공업기업소들을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첨단정밀군수품과 주요 저격무기, 그리고 갱신형 240㎜ 방사포대차 생산 실태를 점검했다.[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11~12일 제2경제위원회 산하 중요국방공업기업소들을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첨단정밀군수품과 주요 저격무기, 그리고 갱신형 240㎜ 방사포대차 생산 실태를 점검했다.[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이날 김 총비서는 신형 240㎜ 방사포대차 생산 실태를 점검하면서 직접 방사포차들을 운전하기도 했다.

김 총비서는 "방사포차의 자동화 체계가 높은 수준에서 실현됐다"라고 평가하면서 "240㎜ 방사포 무기체계의 전투적 효과성을 최대로 보장하는 원칙에서 포차를 질적으로 잘 만들었다"라고 강조했다.

김 총비서가 이날 저격수 보총이나 방사포대차 등 직접 여러 무기를 시운전하고 무기들에 대한 만족을 표시하며 긍정적으로 자평한 것은 북한의 재래식 무기들이 많이 노후했다는 외부 평가를 의식한 행보로 보인다.

특히 러시아에 무기 수출을 지속하는 가운데 최고지도자가 직접 나서 무기 성능을 선전하고 과시함으로써 질을 보장함과 동시에 '판매 독려'를 위한 세일즈 행보를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김 총비서는 이번 시찰에서 생산공정의 '현대화'를 강조하며 "기술 역량을 튼튼히 꾸리고 엄격한 품질관리 규정과 질서를 세우며 자재와 협동품 보장을 계획적으로 잘하여 질이 철저히 담보되는 중요 군수품들을 생산해야 한다"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생산 자동화 차원에서 도입된 로봇이 무기 생산에 나서고 있는 장면도 포착됐다. 다만 로봇의 구체적인 모양이나 로봇이 생산하는 무기가 무엇인지는 알아볼 수 없게 모자이크 처리됐다.

이번 김 총비서의 행보를 두고 무기 수출을 위한 목적이 강하다는 평가가 지배적이지만, 최근 남북 관계를 고려하면 대남 위협의 목적도 배제할 수는 없다는 의견도 나온다. 최근 개발한 240㎜ 방사포 포탄이 수도권을 겨냥한 무기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11~12일 제2경제위원회 산하 중요국방공업기업소들을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첨단정밀군수품과 주요 저격무기, 그리고 갱신형 240㎜ 방사포대차 생산 실태를 점검했다.[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11~12일 제2경제위원회 산하 중요국방공업기업소들을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첨단정밀군수품과 주요 저격무기, 그리고 갱신형 240㎜ 방사포대차 생산 실태를 점검했다.[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somangcho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