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북한, 유엔 회원국 대북제재 이행 감시에 "도발 행위 즉시 중지하라"

외무성 대외정책실장 담화로 경고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2024-05-13 09:47 송고
한미 해군과 일본 해상자위대가 지난 11일 제주 남방 공해상에서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에 대한 공동 대응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한미일 해상훈련을 하고 있다. 아래쪽부터 이지스구축함 서애류성룡함, 미국 해군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즈벨트함, 일본 해상자위대 구축함 아리아케함. (해군 제공) 2024.4.12/뉴스1
한미 해군과 일본 해상자위대가 지난 11일 제주 남방 공해상에서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에 대한 공동 대응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한미일 해상훈련을 하고 있다. 아래쪽부터 이지스구축함 서애류성룡함, 미국 해군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즈벨트함, 일본 해상자위대 구축함 아리아케함. (해군 제공) 2024.4.12/뉴스1

북한이 한반도와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유엔 대북제재 위반 행위 감시에 나선 유엔 회원국들에 대해 도발 행위를 중지하라고 경고했다.

북한 외무성 대외정책실장은 13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한 담화에서 "최근 미국의 동맹국들이 유엔 제재 위반 행위를 감시한다는 미명 하에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 대한 군사적 개입을 노골화함으로써 지역 정세의 불안정을 더욱 야기시키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대외정책실장은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이행과 국제법 준수의 구실 밑에 감행되고 있는 상기 나라들의 군사적 개입 행위는 주권 평등과 내정불간섭을 핵으로 하는 유엔 헌장의 목적과 원칙에 배치될 뿐 아니라 조선반도(한반도)는 물론 아시아 태평양 전역의 평화와 안전 보장에도 가시적인 위험을 조성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은 자주적인 주권 국가들을 겨냥한 미국의 적대시 정책과 패권 전략에 편승하고 있는 일부 나라들의 무책임한 행태에 심각한 우려를 표시하며 더 이상의 긴장 격화와 불안정을 초래하는 도발 행위를 즉시 중지할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영국은 지난 4월 우리나라와 한반도 인근 해역에서 대북제재 이행을 위한 해상 공동순찰을 처음으로 진행했다. 캐나다도 이번 달 한반도 해역에서 북한의 불법 활동을 감시하기 위해 해상초계기를 파견했다.
아울러 북한은 독일, 프랑스, 뉴질랜드, 호주 등도 조선반도 주변 수역을 비롯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 군함들과 군용기들을 연이어 파견해 지역 나라들의 안전 이익을 침해하고 지역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힘을 통한 관여가 그들이 추구하는 대조선(대북) 정책이라면 우리도 우리의 이익에 맞게 그들에 대한 정책적 입장을 재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캐나다, 오스트레일리아, 영국, 독일, 프랑스를 비롯하여 이른바 '대조선 제재 감시활동'에 가담하고 있는 일부 나라들의 우려스러운 행위가 초래하고 있는 부정적 영향을 엄정히 분석한 데 기초하여 국가의 주권과 안전을 철저히 수호하기 위한 필요한 조치들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예고했다.

또한 대외정책실장은 "서방 나라들은 미국에 대한 비이성적이며 맹목적인 추종 정책이 자기들의 이익을 스스로 해치는 행위로 된다는 데 대하여 숙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yellowapoll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