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메디톡스 리비옴, 차세대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후보 중국 특허 등록

염증성 장 질환 신약후보 물질 'LIV001' 1상 완료…글로벌 임상 속도
미생물 유전자 치료제 개발 플랫폼 'eLBP' 특허 확보

(서울=뉴스1) 황진중 기자 | 2024-05-09 15:09 송고
메디톡스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 전경(메디톡스 제공)/뉴스1 © News1
메디톡스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 전경(메디톡스 제공)/뉴스1 © News1

메디톡스(086900) 관계사 신약 개발 기업 리비옴은 미생물 유전자치료제 개발 플랫폼과 염증성 장 질환 치료제 'LIV001'에 대한 중국 특허를 등록했다고 9일 밝혔다.

리비옴은 국내와 일본에 이어 중국에서 특허를 취득함에 따라 아시아 주요 시장에서 특허 등록에 성공하게 됐다.
리비옴은 북미와 유럽뿐만 아니라 아시아 지역에서도 염증성 장 질환 환자 수가 지속해서 증가하며 중요한 시장으로 성장하고 있는 만큼 특허권 확보가 향후 리비옴의 신약 상업화에 주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리비옴은 플랫폼 기술과 치료제에 관련된 특허를 국내외에 지속해서 출원, 등록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호주와 미국에서 플랫폼 기술과 치료제에 대한 특허를 등록한 바 있다.

리비옴은 미생물 유전자 에디팅을 통해 원하는 기전의 치료 효능을 보유한 미생물 유전자치료제를 설계, 제작하는 기술 'eLBP' 플랫폼을 활용해 차세대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eLBP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 중인 미생물 유전자치료제 LIV001은 대표적 난치성 면역질환인 염증성 장 질환 치료를 위해 인체 면역 조절 효능 펩타이드 VIP 유전자를 미생물에 도입해 만든 신약후보 물질이다.

미생물유전자치료제가 신기술 분야인 만큼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의 장점에 생물공학 기술이 더해져 치료 효과와 약물성을 높일 수 있는 차세대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LIV001은 최근 호주 임상 1상 시험을 완료하고, 안전성과 내약성을 확인했다. 이를 기반으로 현재 약물 유효성을 확인하기 위해 글로벌 임상을 준비 중이다.

리비옴은 LIV001 개발 사례를 오는 10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바이오 코리아 2024' 마이크로바이옴 세션에서 김영현 연구소장의 발표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ji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