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KDI "일시적 신선식품 가격 변동에 통화정책 반응 바람직하지 않아"

일시적으로 물가 상승시키나 근원물가 영향 미미
농산물 수입 확대 등 공급처 다변화 방안은 필요

(세종=뉴스1) 손승환 기자 | 2024-05-09 12:00 송고
이승희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이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상 여건 변화가 물가에 미치는 영향과 시사점'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다. (KDI 제공)
이승희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이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상 여건 변화가 물가에 미치는 영향과 시사점'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다. (KDI 제공)

일시적인 신선식품 가격 변동에 통화 정책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국책연구기관의 분석이 나왔다.

날씨 충격이 단기적으로는 신선식품 등을 중심으로 소비자물가를 상승시키나 근원물가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다는 이유에서다.
이승희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은 9일 이러한 내용의 '기상 여건 변화가 물가에 미치는 영향과 시사점'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연구위원은 이날 브리핑에서 "농산물 가격이 급등한 경우 소비자물가의 어떤 기조적인 흐름을 바꿀 수 있기 때문에 통화 정책을 통해 이에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실제 최근 10년간 여름철 강수량의 변동성이 굉장히 확대됐고,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상 이변 발생 가능성도 커졌다"며 "따라서 예상치 못한 기상 여건 변화가 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정책적 시사점을 도출해 보고자 했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기온과 강수량 충격이 1~2개월 정도는 소비자물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하나, 근원물가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한 것으로 봤다.

보고서는 "소비자물가는 기온이 과거 추세 대비 10℃ 상승/하락하는 경우 단기적으로 0.04%p 상승하고, 강수량이 과거 추세 대비 100mm 증가/감소하는 경우 0.07%p 오른다"면서도 "소비자물가지수는 날씨 충격 발생 2개월 후 정점에 도달할 때까지 상승하나 3개월부터는 효과가 미미하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소비자물가와 근원물가 간 상호 파급효과에 대한 분석도 나왔다.

보고서는 "분석 결과 소비자물가가 근원물가로 회귀하는 경향이 나타났으며, 근원물가 변동이 중기적 관점에서 소비자물가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했다.

기상 여건 변화로 소비자물가가 단기적으로 오르더라도, 결국 소비자물가는 근원물가의 흐름을 따라 움직이기 때문에 물가 안정 조치의 필요성이 낮다는 의미다.  

보고서는 "통화 정책이 작황 부진에 따른 소비자물가 상승에 대응할 필요성이 낮다"며 "따라서 일시적인 신선식품가격 변동에 통화 정책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다만 "신선식품을 중심으로 단기적인 물가 불안이 더 자주 발생할 가능성이 존재한다"며 "국지적 날씨 충격이 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기 위해선 농산물 수입 확대 등 공급처를 다변화하는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ssh@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