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삼성메디슨, 프랑스 스타트업 '소니오' 인수…AI 진단 기술 강화

지난해 8월 산부인과용 AI 진단 보조기능 '디텍트' FDA 승인 획득
"개발 인력 확보하고 소니오 기술 추가로 개선된 AI 기능 선보일 계획"

(서울=뉴스1) 황진중 기자 | 2024-05-08 14:28 송고
삼성메디슨 AI 의료기기 활용 모습.(삼성메디슨 제공)/뉴스1 © News1
삼성메디슨 AI 의료기기 활용 모습.(삼성메디슨 제공)/뉴스1 © News1

삼성메디슨은 지난 7일 산부인과 초음파 진단 리포팅 기술을 갖춘 프랑스 인공지능(AI) 개발 스타트업 '소니오'(Sonio) 인수를 위한 주식 양수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삼성메디슨은 소니오 인수를 통해 유럽의 우수 AI 개발 인력을 확보하게 된다. 또 삼성메디슨 의료용 AI 솔루션에 소니오의 AI 진단 보조기능과 리포팅 기술력을 더할 계획이다.
삼성메디슨은 소니오와의 기술 협업을 통해 향후 의료진의 진단 소요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고, 진단 품질 또한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니오는 의학 발전을 통한 전 세계 임산부와 태아 건강 증진을 목표로 지난 2020년 설립됐다. 산부인과 초음파용 진단 소프트웨어를 중심으로 의료진이 환자의 진단 이력과 내역을 손쉽게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 다양한 IT솔루션 및 AI 진단 보조 기능을 개발해 왔다.

소니오 개발 기능 중 태아 상태 측정용 진단 단면을 자동 인식해 화면 품질과 적정 여부를 평가해 주는 산부인과용 AI 진단 보조기능 '디텍트'는 지난 2023년 8월 FDA의 판매승인을 획득했다.
소니오는 디텍트와 관련해 향상된 성능의 신규 버전을 출시하며 지난달 26일 추가 판매승인에 성공했다. 해당 제품의 대규모 공급 계약을 미국에서 체결하며 경쟁력을 입증받은 바 있다.

초음파 스캔 결과를 정량화한 뒤 체계적으로 정리해 주는 소니오의 AI 진단 리포팅 시스템은 클라우드 기반으로 구축된다. 고객의 초기투자 비용을 경쟁사 대비 낮출 수 있으며 유지보수 또한 쉽다는 장점이 있다.

김용관 삼성메디슨 대표는 "세계 최고 수준 산부인과 솔루션을 보유한 소니오와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면서 "경쟁사 대비 뛰어난 품질의 초음파 리포팅 및 AI 기술을 갖춘 소니오와 의학 발전을 통한 전 세계 임산부 삶의 질 향상을 함께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소니오 세실 브로셋(Cecile Brosset) 대표는 "삼성메디슨과 협업으로 양사가 함께 더욱 큰 성장을 이룰 것으로 기대한다"며 "신뢰할 수 있는 든든한 파트너인 삼성메디슨의 지원을 받게 되어 기쁘며, 향후 의료 소외지역을 위한 진단 소프트웨어를 함께 개발하는 등 의학 발전에 더 크게 이바지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ji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