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MAU 700만 넘겼다…티빙, 프로야구 유료 생중계도 첫발(종합)

일각선 화질 등 불만…엠블럼 프로필 등은 호평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2024-05-03 11:24 송고 | 2024-05-03 15:19 최종수정
최주희 티빙 대표(CEO)가 1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 탤런트스튜디오에서 열린 KBO 리그 중계 기념 ‘티빙 K-볼 서비스 설명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티빙 제공) 2024.3.1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최주희 티빙 대표(CEO)가 1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 탤런트스튜디오에서 열린 KBO 리그 중계 기념 ‘티빙 K-볼 서비스 설명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티빙 제공) 2024.3.1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국내 프로야구 경기 생중계 등의 영향으로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에서 700만을 처음으로 넘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티빙이 유료 생중계 첫발을 뗐다.

그동안 티빙은 회원 가입만 돼 있으면 프로야구 생중계를 볼 수 있도록 했지만, 1일부터는 최소 월 5500원(광고요금제)을 내야 이를 볼 수 있게 한 것이다.
당장 KBO리그 시범경기 중계 때처럼 자막 실수 등의 큰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다.

일각에선 유료 중계인데도 화질이 다소 깨진다거나, 화면이 멈춘다는 지적이 나왔다.

다른 한편에선 야구팬들끼리 티빙 아이디를 공유하고 프로필을 각 구단 엠블럼으로 설정해 재밌다거나 야구 때문에 티빙을 결제한 김에 볼만한 콘텐츠를 추천받는다는 상반된 반응도 있다.
티빙 측은 지난달 업계 1위인 넷플릭스와 일간활성이용자수(DAU) 평균 차이를 87만 명까지 좁힌 만큼 이같은 추세를 이어가길 기대하는 모양새다. 실제 KBO 중계 시작 이후 신규 설치 건수도 넷플릭스 대비 약 2.5배에 달한다는 집계도 있다.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지난달 티빙의 MAU는 706만 2870명을 기록했다. 티빙이 MAU에서 700만을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마찬가지로 스포츠를 앞세우고 있는 쿠팡플레이(702만 7638명)를 근소하게 제쳤다.

이처럼 신규 이용자 확보에 도움이 되긴 했지만 스포츠 스트리밍 유료화를 둘러싼 소비자 거부감이 사라진 건 아니다.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연구센터가 최근 내놓은 '스포츠 스트리밍 유료화와 시민 시청권 관련 인식'에 따르면 스포츠 중계 시청자 5명 중 4명이 OTT 중심 스포츠 유료 중계에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연구센터 '스포츠 스트리밍 유료화와 시민 시청권 관련 인식' 리포트)
(출처 :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연구센터 '스포츠 스트리밍 유료화와 시민 시청권 관련 인식' 리포트)

언론재단 연구진은 "응답자들은 점점 더 증가하는 구독료와 시청비용, 중계권 경쟁으로 인한 시청 가능 경기의 제한 등을 우려하고 있었다"며 "스포츠 중계의 발전 방향이 사용자 친화적이고 경제적으로 접근 가능한 환경을 지향해야 함을 시사한다"고 조언했다.

이 거부감을 양질의 콘텐츠로 해소하는 게 유료중계에 따른 매출·수익성 확보 전략의 성공을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이제 막 시작된 단계라 서비스를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flyhighro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