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상반기 2% 물가 안착할까…"'금사과'는 상수, 유가가 변수"

근원물가 둔화에도 4월 소비자물가 2.9%…농산물 20.3%↑
수확기 이전 과일값 강세 지속…국제유가는 안정흐름

(세종=뉴스1) 전민 기자 | 2024-05-03 06:10 송고 | 2024-05-03 09:13 최종수정
4월 소비자물가가 1년 전보다 2.9% 오르며 석 달 만에 2%대로 내려왔다. 과일값이 여전히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가운데 배는 통계조사 이래 역대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품목성질별로 농축수산물이 전년 동월 대비 10.6% 상승했다. 2024.5.2/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4월 소비자물가가 1년 전보다 2.9% 오르며 석 달 만에 2%대로 내려왔다. 과일값이 여전히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가운데 배는 통계조사 이래 역대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품목성질별로 농축수산물이 전년 동월 대비 10.6% 상승했다. 2024.5.2/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 내외에서 등락을 거듭하는 가운데 정부가 목표로 삼은 상반기 2%대 물가 안착이 가능할지 주목된다.

고공행진을 하는 과일값은 수확기 이전까지는 내려갈 여지가 크지 않은 가운데 가장 큰 변수는 국제유가가 될 전망이다.
3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년 동월 대비 2.9% 상승했다. 3월보다 상승률이 0.2%포인트(p) 낮아지면서 1월 이후 석 달 만에 다시 2%대로 내려왔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0월 3.8%로 정점을 찍은 이후 11월 3.3%, 12월 3.2%, 올해 1월 2.8%로 둔화하다 지난 2월과 3월 연속 3.1%를 기록했다.

과일값 고공행진이 이어지면서 농축수산물이 전년 동월 대비 10.6% 올랐다. 특히 농산물은 20.3% 상승했다.
'금사과'로 불릴 만큼 크게 오른 사과는 전년 동월 대비 80.8% 올랐다. 배도 102.9% 급등하며 상승률이 통계 집계 이래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유가 상승세로 인해 석유류도 전년 동월 대비 1.3% 올랐다. 지난해 줄곧 마이너스(-)를 기록했던 석유류 물가 상승률은 지난 3월을 기점으로 1년 2개월 만에 상승 전환했다. 석유류의 물가상승 기여도는 0.05%를 기록했다.

국제 유가의 흐름이 결국 향후 소비자물가 흐름을 결정지을 것으로 보인다. 과일값의 경우 정부의 1500억 원 규모 긴급가격 안정 자금을 투입했지만 불구하고 수확기 이전에는 내릴 여지가 많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과일값은 수확기를 거치며 순차적으로 안정될 것으로 보인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사과, 배는 7월 이후 나오기 시작하며, 그 이전까지 가격 강세는 계속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5월 수박, 6월 복숭아, 포도 등 제철과일이나 할당관세를 하는 수입과일 쪽으로 합리적소비를 하는 게 낫다"고 했다.

28일 서울 중구 한 주유소에 기름값 가격이 표시돼 있다. 2024.4.28/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28일 서울 중구 한 주유소에 기름값 가격이 표시돼 있다. 2024.4.28/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긍정적인 부분은 이스라엘-이란 갈등 등으로 치솟던 국제유가가 다시금 안정적인 흐름을 보이는 점이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지난 1일(현지시간) 기준 전일 대비 3.58% 급락한 배럴당 79달러로 3월 12일 이후 약 7주 만에 80달러를 밑돌았다.

이스라엘과 이란의 전면전 우려가 줄어드는 상황이며,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간 휴전 협상 움직임이 계속된 영향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인하 시점이 당초 기대보다 늦어지면서 경기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중동 분쟁의 향방이 여전히 안갯속이지만, 유가 흐름이 안정된다면 상반기 2%대 안정도 충분히 가능한 상황이다. 지난달 식료품과 에너지 등 가격 변동성이 큰 품목을 제외해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2.3% 상승했다. 지난해 초까지 4%를 넘나들던 근원물가는 지난해 11월을 기점으로 3% 밑으로 내려와 둔화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근원물가와 소비자물가의 괴리는 석유류, 농산물 등 공급 요인에 의한 것인데, 해소되면 안정적인 흐름을 보일 것"이라며 "석유류 가격이 오르긴 했으나, 당초 예측 범위 내에서 크게 벗어나진 않았다. 여전히 불안 요인이 있지만, 하반기 소비자물가는 안정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min785@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