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OECD, 올해 韓 성장률 2.2→2.6% 상향…"반도체 등 수출 호조세 지속"

견조한 수출 흐름 및 하반기 금리 인하 기대 영향
내년 성장률 0.1%p 오른 2.2%…올해 물가 2.6%↑

(세종=뉴스1) 손승환 기자 | 2024-05-02 16:00 송고
© News1 DB
© News1 DB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을 기존 전망보다 0.4%포인트(p)올린 2.6%로 제시했다.

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OECD는 이날 오전(현지시간) 이같은 내용의 'OECD 경제전망(Economic Outlook)'을 발표했다.
OECD는 올해 한국경제가 2.6% 성장할 것으로 바라봤다. 이는 지난 2월 전망치(2.2%)보다 0.4%p 높은 수준이다.

특히 전망치 상향 폭은 주요 20개국(G20) 중 1인당 국민소득이 2만 달러 이상인 국가 중에선 미국(0.5%p)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는 게 기재부의 설명이다.  

전망치 상향 조정 이유로는 견조한 수출 흐름과 하반기 중으로 관측되는 금리 인하 기대가 꼽혔다.
OECD는 한국경제가 일시적 소강국면(Soft patch)에서 벗어나 성장세가 강화(Growth is projected to strengthen)될 것으로 봤다.

또 반도체 수요 회복에 따른 수출 호조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고금리·고물가 영향으로 미약했던 내수도 하반기 이후 금리인하와 함께 회복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향후 우리경제 방향과 관련해선 급격한 고령화에 대응하기 위한 재정·노동·연금 등의 구조개혁을 권고했다.

구체적으로는 재정준칙 도입, 외국인력 유입 확대, 청년고용 확대, 노후 보장과 지속가능성을 고려한 연금 개혁 등을 제시했다.

또 상품시장 규제 혁신 및 중소기업 지원 간소화 등을 통해 노동시장 이중 구조를 완화할 수 있으며, 일-가정 양립을 위한 정책과 기후 대응 노력 강화도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기획재정부 제공)
(기획재정부 제공)

OECD는 또 내년 한국 성장률을 기존보다 0.1%p 상향한 2.2%로 전망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2025년 성장률 수준도 G20 중 1인당 국민소득이 2만 달러 이상인 국가 중 사우디아라비아 다음으로 호주와 함께 가장 높은 수치"라며 "수출의 견조한 흐름과 내수 회복의 뒷받침을 통해 한국 경제의 성장 흐름이 지속될 것이란 의미"라고 말했다.

연간 소비자물가는 올해 2.6%, 내년 2.0% 상승할 것으로 바라봤다. 올해는 직전 전망 대비 0.1%p 낮은 수준이며, 내년은 기존 전망치와 동일하다.
  
OECD는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로는 지난 전망 대비 0.2%p 상향한 3.1%로 예상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신흥국이 견조한 성장세를 보인 것과 달리 유럽은 에너지 위기 여파 등으로 성장이 정체됐다며, 경기회복 속도는 국가별로 상이한 양상이라고 언급했다.


ssh@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