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신라젠·연세대, 항암 신약 후보물질 'BAL0891' 공동연구

송당암연구센터, 전임상 통해 항종양 효과 확인 연구
"BAL0891, 다수 암종서 효과적…약물 확장성 기대"

(서울=뉴스1) 황진중 기자 | 2024-04-29 15:30 송고
© News1 DB
© News1 DB

신라젠(215600)과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송당암연구센터는 항암 신약 후보물질 'BAL0891'과 관련한 공동연구를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위암 전임상 모델에서 BAL0891의 항종양 효과를 확인하는 연구다.

BAL0891은 지난 2022년 신라젠이 스위스 바실리아로부터 도입한 항암 신약 후보물질이다. TTK(threonine tyrosine kinase)와 PLK1(polo-like kinase 1)를 동시에 억제하는 기전을 가지고 있다. 계열내최초(First-in-Class) 신약 후보물질이다. 미국과 국내에서 삼중음성유방암(TNBC)과 위암(GC)을 대상으로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송당암연구센터 전신인 연세 암 연구소는 그간 분산돼 진행되던 암 연구 활동을 통합해 암에 대한 연구를 심도 있게 추진하기 위해 1990년 3월 개설됐다. 지난 2014년 송당암연구센터로 직제를 신설하고 암 발생의 원인, 진단, 치료 그리고 암 예방 등에 관한 연구를 종합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연구 결과를 교육과 진료에 직접 활용을 목적으로 운영 중이다. 현재는 종양내과 라선영 교수가 제8대 센터장으로 재직 중이다.

신라젠 관계자는 "BAL0891의 위암 대상 연구를 통해 향후 위암 치료의 주요한 치료 패러다임으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라면서 "BAL0891은 국제 학회 등을 통해 BAL0891이 다수의 암종에서도 효과적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된 만큼 약물의 확장성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라젠은 임상 중인 TNBC과 GC 외에도 급성골수성백혈병(AML)을 대상으로도 BAL0891 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ji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