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삼성바이오로직스, 1분기 역대 최고 실적…"4공장 효과"(종합)

연결기준 매출 9469억…전년 동기 대비 31% 성장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 바이오시밀러 제품 판매 확대

(서울=뉴스1) 황진중 기자 | 2024-04-24 16:23 송고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 전경.(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뉴스1 © News1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 전경.(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뉴스1 © News1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가 글로벌 경제위기에도 4공장의 매출 기여 증대와 바이오시밀러 사업 확대에 따라 1분기 기준 역대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25년 5공장 준공과 항체약물접합체(ADC) 분야 투자를 통해 성장을 지속할 계획이다.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신제품 판매와 면역항암제 '키트루다'(성분명 펨브롤리주맙) 개발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역대급 1Q 실적 기록…연결 매출 9469억·영업익 2213억 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4일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 9469억 원, 영업이익 2213억 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260억 원(31%), 영업이익은 296억 원(15%) 각각 증가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1분기 별도기준 매출은 4공장의 매출 기여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785억 원(13%) 증가한 6695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체 가동을 시작한 4공장의 감가상각비 등에 따른 비용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17억 원(-1%) 감소한 2327억 원을 나타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연결 및 별도기준 1분기 실적(단위 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뉴스1 © News1
삼성바이오로직스 연결 및 별도기준 1분기 실적(단위 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뉴스1 © News1

삼성바이오에피스의 1분기 매출은 미국·유럽 등 해외 시장에서의 바이오시밀러 제품 판매 증대로 전년 동기 대비 667억 원(31%) 증가한 2801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제품 매출 증가에 따른 외형 성장을 바탕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억 원(6%) 증가한 381억 원을 기록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4공장의 점진적인 가동률 상승으로 분기별 실적 신장을 전망하고, 연간 매출 성장 전망치를 앞서 제시한 전년 대비 10~15%로 동일하게 유지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연결기준 부채비율 65.1%, 차입금 비율 15.0%로 안정적인 재무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신성장동력 5공장 준공·ADC 투자 속도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분기 UCB, MSD 등 글로벌 제약사와 연이은 위탁생산(CMO) 계약을 체결했다. ADC 전문 바이오기업 리가켐바이오사이언스와 ADC 치료제 개발 협업을 위한 위탁개발(CDO) 계약을 맺었다. 창사 이래 누적 수주 총액은 125억 달러(약 17조 원)를 돌파했다. 글로벌 톱 20개 제약사 중 총 14개 제약사를 고객사로 확보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증가하는 바이오의약품 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2025년 4월 준공을 목표로 5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5공장은 1~4공장의 최적 사례를 집약한 18만 리터(18ℓ) 규모의 생산공장으로 설계됐다. 5공장이 완공되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총 78만4000ℓ 규모 생산능력을 확보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포트폴리오 확장 측면에서 ADC 분야에 적극 투자하고 있다. 올해 연말 준공을 목표로 ADC 전용 생산시설을 건설 중이다. 지난 3월 삼성물산과 함께 조성한 '삼성 라이프 사이언스 펀드'를 통해 독자적인 ADC 기술을 보유한 미국 소재 기업 '브릭바이오'(BrickBio)에 투자했다. 또한 지난 1월에는 미국 소재의 글로벌 바이오·헬스케어 전문 벤처캐피털(VC)인 플래그십 파이오니어링(Flagship Pioneering)과 전략적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속 가능 성장을 위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에도 주력하고 있다. 지난 2월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 최초로 CDP ESG 평가에서 '리더십(A-)' 등급을 획득했다. 지난 1월에는 글로벌 지속가능성 공급망 평가기관인 에코바디스로부터 상위 1% 기업에만 부여되는 최고 등급인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바이오시밀러 신제품 판매 확대‧키트루다 개발 순항

삼성바이오에피스는 11종의 바이오시밀러 제품과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엔브렐 바이오시밀러(SB4), 휴미라 바이오시밀러(SB5) 등 7종의 제품을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하고 있다.

올해는 다수 바이오시밀러 제품의 품목 허가를 획득하여 바이오시밀러 업계 선도 기업의 입지를 공고하게 구축했다. 후속 제품 허가와 출시 등을 통해 연내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할 전망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유럽 집행위원회(EC)로부터 국내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SB17)의 품목 허가 승인을 받음으로써 해외 시장 진출 확대를 위한 연구 개발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국내에서는 희귀성 혈액질환 치료제 '에피스클리'(솔리리스 바이오시밀러), 안과질환 치료제 '아필리부'(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에피즈텍'(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의 품목 허가를 업계 최초로 승인받았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전 세계 의약품 매출 1위 면역 항암제 키트루다의 바이오시밀러(SB27) 개발을 통해 다양한 질환 분야에서의 연구 개발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있다. 키트루다 바이오시밀러는 글로벌 임상 1상과 3상을 동시에 진행하는 '오버랩' 전략을 통해 임상을 가속할 계획이다.


ji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