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삼진제약, 임금 무교섭 위임 협약…고용 안정·경쟁력 강화에 최선

"56년간 다져온 신뢰와 믿음으로 상생 노사문화 조성"
시설 투자 등 신규 사업 매진 중…대승적 차원 결단

(서울=뉴스1) 황진중 기자 | 2024-04-23 09:42 송고
최용주 삼진제약 대표이사(왼쪽)와 이기태 삼진제약 노조위원장이 임금 무교섭 위임 협약식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삼진제약 제공)/뉴스1 © News1
최용주 삼진제약 대표이사(왼쪽)와 이기태 삼진제약 노조위원장이 임금 무교섭 위임 협약식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삼진제약 제공)/뉴스1 © News1

삼진제약과 노동조합은 지난 22일 올해 임금 결정과 관련된 모든 사항에 있어 무교섭 위임 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2024년 임금 무교섭 위임은 노동조합과 경영진이 불확실한 경영 환경 속에서도 회사의 미래 비전을 공유하고 현안을 논의하며 상호 신뢰를 지속해서 구축해 왔기 때문에 가능했다.
노사는 임금 협약 무교섭 위임을 계기로 보다 창조적인 노사문화를 조성하고 고용 안정과 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기로 결의했다.

삼진제약은 1968년 설립 후 단 한 번의 분규 없이 임금 및 단체협약을 체결해 오고 있다.

이기태 노조위원장은 "최근 사업다각화와 시설 투자 등으로 신규 사업에 매진하고 있는 회사를 위해 무교섭 위임이라는 큰 결정을 하게 됐다"면서 "상생을 위한 노조의 노력이 회사의 경쟁력 확보와 임직원 복지 및 고용 안정에 원동력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최용주 대표이사는 "회사에 대한 믿음으로 미래 경쟁력 확보에 집중할 수 있도록 대승적 차원의 무교섭 위임 결단을 내려준 노조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면서 "앞으로도 노사 간 신뢰를 기반으로 함께 소통하고 협력할 수 있는 자랑스러운 상생의 노사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ji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