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삼성바이오로직스, 종이절약·계단이용 '생활 속 ESG 캠페인' 진행

"실생활서 참여 가능…임직원 에너지 절약 인식 제고"
국내외 평가기관으로부터 ESG경영 우수성 인정받아

(서울=뉴스1) 황진중 기자 | 2024-04-22 09:43 송고
삼성바이오로직스가 ESG경영 일환으로 실생활서 에너지를 절약하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뉴스1 © News1
삼성바이오로직스가 ESG경영 일환으로 실생활서 에너지를 절약하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뉴스1 © News1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는 최근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2024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2022년 처음 시작된 이 캠페인은 임직원들이 자발적이고 실질적인 방법으로 탄소배출 저감에 동참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일상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네 가지 활동으로 조명 소등, 종이 절약, 계단 이용, 텀블러 사용을 제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전력 소모량을 줄이기 위해, 점심시간 30분 동안은 교대근무자 사무실을 제외한 모든 사무실의 조명을 소등하고 있다. 2공장은 올해 3월부터 자동 소등 시스템을 적용해 운영하고 있다. 향후 전 공장으로 해당 시스템을 점차 적용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통해 연간 35.4 메가와트시(MWh) 상당의 전력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연간 약 250만대 휴대전화를 완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회의 시 불필요한 출력물 인쇄를 줄이고, PC 화면으로 자료를 공유하는 ‘종이 절약’ 활동, 에너지 절약을 위한 ‘계단 이용’ 활동도 권장하고 있다. 또한 일회용 컵 사용 절감을 위해 텀블러 사용을 독려하며, 텀블러를 사용하는 임직원에는 사내 카페에서 음료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올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연간 온실가스 직접 배출량의 20%를 감축할 계획이다. 향후 2030년까지 온실가스 직접 배출량을 32% 감축하는 것이 목표다. 이를 위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임직원 ESG 캠페인을 강화하고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ESG 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글로벌 이니셔티브 참여 확대, 공급망 관리 등 다각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2022년 '2050 넷제로' 달성 목표를 선언했다. 지속가능한 시장 이니셔티브(SMI)에서 공급망 분야 의장을 맡는 등 글로벌 지속가능경영을 선도하고 있다.

지난해 7월에는 GSK, 아스트라제네카, 머크 등 6개 글로벌 제약사와 공동으로 기후변화 대응 관련 공개서한을 발표하고 공급사를 대상으로 기후변화 대응에 적극 동참할 것을 요청한 바 있다.

같은 해 11월에는 머크, 싸이티바, 서모 피셔 등 26곳의 주요 공급사를 대상으로 '공급망 ESG 데이'를 개최해 ESG 경영에 대한 공급사들의 이해도를 높이고 ESG 경영을 더욱 독려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ESG 경쟁력은 국내외 지속가능경영 평가 기관으로부터 우수한 평가를 받고 있다. 2024년 2월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평가기관인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CDP)로부터 기후변화 대응 부문 '리더십 A-' 등급을 획득해 아스트라제네카와 GSK 등 주요 빅파마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1월 글로벌 지속가능성 조사기관 에코바디스(EcoVadis) ESG 평가에서 상위 1% 기업에 부여되는 플래티넘(Platinum) 등급을 수상했다.


ji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