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북한, '태양절' 분위기 고조…소년단대회·야회·축포 잇달아[데일리 북한]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2024-04-15 11:30 송고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5일 태양절 112주년을 맞아 지난 14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청년 학생들의 야회가 진행되었다고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5일 태양절 112주년을 맞아 지난 14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청년 학생들의 야회가 진행되었다고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이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태앙절'(4월15일) 112주년을 맞아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며 경축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5일 1면에서 태양절 기념 사설을 통해 주체사상 창시, 사회주의 위업 수행 담보할 토대 마련, 인민을 국가건설의 강력한 주체로 육성한 것 등을 김 주석의 업적으로 부각했다.
2면에는 김덕훈 내각총리와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등 간부들이 태양절을 맞아 지난 14일 김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동상에 꽃바구니를 진정했다는 기사가 게재됐다.

또 태양절을 기념해 지난 14일 밤 청년 학생들은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축포와 함께 야회를 진행했다.

3면에선 주체사상국제연구소와 조선사회과학자협회가 공동으로 '자주와 정의, 인류의 미래'를 주제로 한 주체사상국제토론회를 주최한 소식이 게재됐다.
토론회 참석자들은 "자주권은 곧 국권이며 자주권을 수호하지 못하면 나라와 민족의 운명은 물론 개인의 운명도 지켜낼 수 없다는 것은 변함없는 역사의 철칙"이라며 "모든 나라 인민들은 자주적이며 창조적인 입장을 가지고 정의로운 새 사회 건설을 위해 자주성을 철저히 견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한 평양시 농촌경리위원회 대성남새(채소)농장에서 지난 14일 살림집 입사모임이 진행된 소식도 전했다. 신문은 새 살림집에 대해 "김정은 동지의 원대한 농촌 건설 구상과 정력적인 영도에 의하여 마련된 고귀한 결정체"라고 치켜세웠다.

4면에는 태양절 112주년 경축 조선소년단 전국연합단체대회가 진행된 소식이 실렸다. 신문은 소년단원들이 열심히 배우고 고상한 도덕품성을 유지하며 국가의 부강 번영에 이바지하는 훌륭한 역군이 될 것을 촉구했다.

삼지연혁명사적관과 김책종업공합대학 종합실험교육관 개관 소식도 4면에 실렸다.

5면에는 태양절을 맞아 선전화 등 장식물이 거리 곳곳에 설치된 평양 풍경을 소개했다. 또한 릉라인민유원지와 문수물놀이장, 중앙동물원, 중앙식물원, 옥류관, 청류관 등에서 태양절 맞이 준비에 나섰다고 소개했다.

6면에선 이란이 시리아 내 자국 영사관을 폭격한 이스라엘에 대해 보복 공습을 한 사실 관련 "국제 여론들은 이성을 잃고 전쟁 정책을 미친 듯이 강행하는 이스라엘 유대 복고주의자들과 이를 적극 비호 두둔하는 미국과 서방이 중동 전체를 전쟁의 불바다 속에 밀어 넣고 있다고 우려를 표시했다"라고 보도했다.


yellowapoll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