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정후, MLB 첫 도루에 첫 병살타…SF, 탬파베이에 1-2 패(종합)

5타수 1안타 1도루 1득점…타율 0.250 하락
9회 2사 3루 동점 기회서 좌익수 뜬공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2024-04-13 10:38 송고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13일(한국시간) 열린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5타수 1안타 1득점 1도루 1병살타 1삼진을 기록했다. © AFP=뉴스1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가 13일(한국시간) 열린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5타수 1안타 1득점 1도루 1병살타 1삼진을 기록했다. © AFP=뉴스1

메이저리그(MLB) 진출 후 처음으로 미국 동부 원정을 떠난 이정후(26·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데뷔 13경기 만에 첫 도루를 기록하며 '발'로 득점했다.

하지만 샌프란시스코는 잔루 9개를 기록한 타선의 침묵으로 쓴맛을 마셨다. 이정후 역시 마지막 동점 기회에서 아쉽게 침묵했다.
이정후는 1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와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 1득점 1도루 1삼진 1병살타를 기록했다.

이정후는 4경기 연속 안타를 때렸지만 시즌 타율이 0.255에서 0.250으로 하락했다.

샌프란시스코는 결정적 한 방이 터지지 않아 탬파베이에 1-2로 졌고, 시즌 성적 5승9패를 기록했다. 반면 3연승을 달린 탬파베이는 5할 승률(7승7패)이 됐다.
지난 10일 워싱턴 내셔널스전 이후 3일 만에 경기에 나선 이정후는 1회초 첫 타석에서 범타로 물러났다.

하지만 팀이 0-1로 뒤진 3회초 선두 타자로 나선 이정후는 출루에 성공하며 동점을 만들었다.

이정후는 2볼 1스트라이크에서 탬파베이 선발 투수 제이컵 웨그스펙의 4구째 높은 직구를 때려 유격수 옆으로 빠지는 안타를 때렸다. 이정후의 시즌 13번째 안타.

1루를 밟은 이정후는 라몬테 웨이드 주니어의 타석 때 2루를 훔쳤고, 포수의 송구 실책을 틈타 3루까지 안착했다.

앞서 MLB닷컴은 이정후가 도루를 한 개도 성공하지 못했다고 지적했지만, 이정후는 이날 보란 듯이 시즌 첫 도루를 기록했다.

이후 웨이드 주니어가 내야 땅볼로 아웃돼 3루에 발이 묶였지만, 호르헤 솔레어 타석 때 웨그스펙이 폭투를 범하자 이정후가 홈으로 들어왔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왼쪽)가 13일(한국시간) 열린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3회초 득점을 올린 뒤 마이클 콘포토의 축하를 받고 있다 © AFP=뉴스1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왼쪽)가 13일(한국시간) 열린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3회초 득점을 올린 뒤 마이클 콘포토의 축하를 받고 있다 © AFP=뉴스1

이정후는 세 차례 타격 기회를 더 잡았지만 추가 안타가 터지지 않았다.

5회초 무사 1루에서는 3루수 땅볼을 때렸고, 탬파베이는 이를 3루수-유격수-1루수로 이어지는 더블 플레이로 처리했다. 이정후의 메이저리그 첫 병살타.

이정후는 7회초 1사에서 콜린 포셰를 상대로 7구 접전을 펼쳤지만 삼진을 당했다.

마지막 타격이 가장 아쉬웠다. 이정후는 팀이 1-2로 밀린 9회초 2사 3루에서 타석에 섰다. 안타 하나면 동점이 될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정후는 2스트라이크의 불리한 카운트에 몰렸고, 결국 좌익수 플라이로 아웃돼 경기가 종료됐다.


rok195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