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대만 7.2 강진에 필리핀도 쓰나미 경보…"해안가에서 즉시 대피하라"

태평양에서 쓰나미 발생…고지대·내륙 대피 권고
일본도 쓰나미…오키나와에 최대 3m 도달 예상

(서울=뉴스1) 박재하 기자 | 2024-04-03 10:10 송고
3일 오전 8시58분(한국시간 오전 7시58분) 대만에서 규모 7.2의 강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으로 일본과 필리핀에서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 2024.04.03/ (미국지질조사국 갈무리) © News1 박재하 기자
3일 오전 8시58분(한국시간 오전 7시58분) 대만에서 규모 7.2의 강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으로 일본과 필리핀에서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 2024.04.03/ (미국지질조사국 갈무리) © News1 박재하 기자

대만 인근에서 발생한 규모 7.2의 강진으로 일본에 이어 필리핀도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다.
3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필리핀 화산지진학연구소(PHIVOLCS)는 이날 오전 대만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태평양에서 쓰나미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필리핀 당국은 이날 오전 8시33분~10시33분(한국시간 오전 9시33분~11시33분)쯤 쓰나미가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해안 지역 주민들은 즉시 고지대로 대피하거나 내륙으로 이동할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대만 기상청은 이날 현지시각으로 오전 7시 58분(한국시각 8시58분) 서부 화롄현 해안으로부터 25㎞ 떨어진 해상에서 규모 7.2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지진의 여파로 일본 오키나와 일대에는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으며 오전 10시쯤 최대 3m 높이의 쓰나미가 도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jaeha6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