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한동훈, "개XX" 욕설 시민 만류 경찰에 "괜찮다. 얘기하라 하세요"

대전 유세 지원 중 욕설 등 항의…韓 대처에 시민들 이름 연호하기도
문재인 "칠십 평생 이런 정부는 처음" 발언엔 "양문석 사기대출 받던 시대" 받아쳐

(서울=뉴스1) 김예원 기자, 신윤하 기자 | 2024-04-03 08:07 송고 | 2024-04-03 09:05 최종수정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일 오후 대전 서구 둔산로에서 열린 '국민의힘으로 서구살리기' 지원유세에서 조수연 대전 서구갑 후보, 양홍규 대전 서구을 후보와 함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4.2/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일 오후 대전 서구 둔산로에서 열린 '국민의힘으로 서구살리기' 지원유세에서 조수연 대전 서구갑 후보, 양홍규 대전 서구을 후보와 함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4.2/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2일 대전 서구에서 선거 유세를 이어가던 중 욕설을 퍼붓는 시민을 제지하려던 경찰에 "그냥 얘기하라고 하라. 괜찮다"며 만류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후 대전 서구 둔산동에서 자당 조수연(서갑), 양홍규(서을) 후보 지원 연설을 하던 중 지나가던 시민으로부터 "한동훈 개XX" 등 막말을 들었다. 이에 경찰이 그를 저지하기 위해 나가자 오히려 이를 말린 것이다.

한 위원장은 현장에 배치된 경찰에게 "경찰관님 입 안 막아도 돼요. 그냥 얘기하라고 하세요. 괜찮다"며 연설을 이어갔다. 한동훈의 대처에 현장에 모인 시민들은 "한동훈 파이팅" "한동훈" 등을 연호하며 응원을 보냈다.

한편 한 위원장은 문 전 대통령의 '칠십 평생 이렇게 못하는 정부는 처음'이라는 말에 대해 "문재인시대로 돌아가고 싶냐"며 받아쳤다.

그는 유세현장에서 "그 말을 돌려드리고 싶다"며 "우리의 기억력을 우습게 보는 것 같다. 문재인 정부 당시 나라가 망해가던 것 기억 안 나느냐"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시대는 부동산 가격 폭등할 때 양문석 같은 사람이 나와서 우린 대출을 못 받게 하고 자기들은 사업자 대출이라고 속여서 사기대출받아 간 그런 시대"라면서 "저희가 잊고 있던 시대의 문제점들을 상기시켜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kimyew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