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러시아 연해주 대표단, 4개월 만에 北 총리 또 접견…강동온실도 방문

노동신문 "동지적이고 친선적 분위기 속 담화 진행"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2024-03-22 10:12 송고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김덕훈 내각총리가 방북한 올레그 코제먀코 러시아 연해주 주지사를 만났다고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김덕훈 내각총리가 방북한 올레그 코제먀코 러시아 연해주 주지사를 만났다고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을 방문 중인 러시아 연해주 대표단이 김덕훈 내각총리를 접견하고 강동종합온실을 방문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김덕훈 내각총리가 지난 21일 만수대의사당에서 의례방문한 러시아 연해변강(연해주) 대표단 단장인 올레그 코제먀코 연해주 주지사를 만났다고 보도했다.
이 자리에는 윤정호 대외경제상, 임천일 외무성 부상,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 연해주 대표단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신문은 "담화는 동지적이며 친선적인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라고 전했다.

두 인사는 지난해 12월 중순 코제먀코 주지사가 연해주 대표단 단장으로 평양을 방문해 만난 이후 4개월 만에 다시 만난 것이다. 지난해 9월 북러 정상회담 이후 벌써 두 번이나 접촉한 것이기도 하다.
연해주 대표단은 최근 새로 준공한 강동종합온실도 참관했다.

신문은 "당의 이민위천, 위민헌신의 정치이념과 영도에 의해 세계 굴지의 남새생산기지로 훌륭히 완공돼 조업한 강동종합온실을 찾은 대표단 성원들은 현대성과 선진성, 편리성과 독창성이 구현된 여러 온실호동을 돌아보았다"라고 밝혔다.

또 대표단은 국가선물관, 만경대학생소년궁전, 평양외국어대학 노어(러시아어)센터 등을 참관하고 정백사원도 찾았다.

4개월 전 방문 당시 연해주 대표단은 천리마타일공장, 대동강과일종합가공공장 등을 참관하고 마식령스키장을 찾았다. 이후 러시아인의 북한 단체 관광이 연해주 정부 주도하에 시작된 바 있다.

연해주는 북한과 러시아가 국경을 맞닿고 있는 곳으로, 앞으로도 북러 간 경제·문화 협력 강화의 중요한 역할을 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방북 중인 러시아 연해주 대표단이 강동종합온실을 참관했다고 보도했다. 대표단은 국가선물관, 만경대학생소년궁전, 평양외국어대학 등을 참관하고 정백사원을 찾았다고 한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방북 중인 러시아 연해주 대표단이 강동종합온실을 참관했다고 보도했다. 대표단은 국가선물관, 만경대학생소년궁전, 평양외국어대학 등을 참관하고 정백사원을 찾았다고 한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somangcho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