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역시 오타니, 본 게임엔 달랐다…다저스 데뷔전서 멀티히트·도루·쐐기 타점

스페셜매치 2G 5타수 무안타→개막전 4타수 2안타 1타점
세상에 공개한 아내 앞에서 맹위…주루사는 '옥에 티'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2024-03-20 22:26 송고
20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미국 메이저리그(MLB) 월드투어 서울시리즈 개막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로스엔젤레스(LA) 다저스의 경기 8회초 1사 주자 1,2루 상황 다저스 오타니가 1타점 적시타를 날리고 있다. (공동취재) 2024.3.2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20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미국 메이저리그(MLB) 월드투어 서울시리즈 개막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로스엔젤레스(LA) 다저스의 경기 8회초 1사 주자 1,2루 상황 다저스 오타니가 1타점 적시타를 날리고 있다. (공동취재) 2024.3.2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연습경기는 역시 연습경기일 뿐이었다. 연습경기에서 다소 아쉬운 모습을 보였던 오타니 쇼헤이(30·LA 다저스)가 '본 게임'에서 맹타를 휘두르며 슈퍼스타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오타니는 20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서울시리즈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경기에서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4타수 2안타 1타점 1도루를 기록, 팀의 5-2 승리에 힘을 보탰다.
올 시즌을 앞두고 다저스와 10년 총액 7억달러의 천문학적인 금액에 계약을 맺고 새 둥지를 튼 오타니는 이번 '서울시리즈'에서 가장 큰 관심의 대상이었다.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첫선을 보이는 경기인 데다, 시리즈 직전 아내까지 공개하면서 시선은 더욱 집중됐다.

그러나 정식 경기 전 치른 '스페셜 매치'에선 다소 아쉬웠다. 키움 히어로즈, 한국 대표팀과의 2경기에서 도합 5타수 무안타 2삼진에 그친 것. 컨디션이 썩 좋지 않은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오타니는 본 게임에선 확실히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이날 열린 샌디에이고전은 공식적인 '다저스 데뷔전'이었는데, 뜨거운 타격감을 뽐냈다.
20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미국 메이저리그(MLB) 월드투어 서울시리즈 개막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로스엔젤레스(LA) 다저스의 경기 8회초 1사 주자 1,2루 상황 다저스 오타니가 1타점 적시타를 친 뒤 박수를 치며 기뻐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3.2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20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미국 메이저리그(MLB) 월드투어 서울시리즈 개막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로스엔젤레스(LA) 다저스의 경기 8회초 1사 주자 1,2루 상황 다저스 오타니가 1타점 적시타를 친 뒤 박수를 치며 기뻐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3.2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1회 무사 1루에서 맞이한 첫 타석에선 타구를 한국인 메이저리거 김하성(29)에게 보냈다. 유격수 방면 땅볼이 되면서 선행 주자가 아웃되고 오타니는 1루에서 살았다.

3회 두 번째 타석에서 기다리던 첫 안타가 나왔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오타니는 '대표팀 선배' 다르빗슈 유를 상대로 우전 안타를 뽑아냈다. 고척돔에 모인 관중들이 뜨거운 환호성으로 오타니의 안타를 축하했다.

오타니는 이후 2루 도루까지 성공하며 시즌 1호 안타와 도루를 순식간에 기록했다. 이후 프레디 프리먼, 윌 스미스의 연속 볼넷으로 만루 찬스가 됐지만 득점과 연결되진 않았다.

5회초에도 무사 1루에서 타석에 들어섰는데, 이번엔 잘 맞은 타구가 샌디에이고 3루수 타일러 웨이드의 호수비에 걸렸다. 1루 선행주자가 아웃되고, 오타니는 1루에서 살았다.

1-2로 끌려가던 다저스는 8회초 무사 만루 찬스를 만든 뒤 키케 에르난데스의 동점 희생플라이와 상대 수비 실책, 무키 베츠의 적시타 등으로 4-2 역전에 성공했다.

20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미국프로야구(MLB) 공식 개막전 LA다저스 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1차전 경기, 5회초 1사 주자 1, 2루 상황 LA 다저스 스미스 타석 때 2루 주자 오타니 쇼헤이가 덕아웃을 향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3.2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20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미국프로야구(MLB) 공식 개막전 LA다저스 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1차전 경기, 5회초 1사 주자 1, 2루 상황 LA 다저스 스미스 타석 때 2루 주자 오타니 쇼헤이가 덕아웃을 향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3.2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여기서 오타니가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계속된 1사 1,2루 찬스에서 타석에 들어선 오타니는 좌전 적시타로 2루 주자를 불러들였다. 오타니의 이적 후 첫 타점이자 이날 경기의 쐐기 타점이었다.

'역시 오타니'라는 생각이 들 찰나, 오타니의 인간적인 모습도 나왔다. 프리먼의 잘 맞은 타구가 우익수에게 잡혔는데, 이 사이 2루 베이스를 밟고 주루를 하다가 다시 밟지 않고 1루로 돌아온 것. 샌디에이고 수비진이 이를 파악해 2루로 공을 던졌고, 오타니는 아웃 처리됐다.

좀처럼 보기 드문 오타니의 '본헤드 플레이'였고, 다저스 데뷔전의 '옥에 티'기도 했다.

20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미국 메이저리그(MLB) 월드투어 서울시리즈 개막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로스엔젤레스(LA) 다저스의 경기에서 다저스 오타니의 부인 다나카 마미코를 비롯한 가족들이 응원을 펼치고 있다. 2024.3.2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20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미국 메이저리그(MLB) 월드투어 서울시리즈 개막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로스엔젤레스(LA) 다저스의 경기에서 다저스 오타니의 부인 다나카 마미코를 비롯한 가족들이 응원을 펼치고 있다. 2024.3.2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그래도 팀은 승리했고, 오타니 개인적으로도 성공적인 데뷔전이었다. 이날 고척돔에는 마쓰자카 다이스케, 우에하라 고지, 후지카와 규지 등 한때 시대를 풍미했던 일본 투수들이 방문해 오타니의 다저스 데뷔전을 지켜봤다.

오타니의 아내로 뜨거운 관심을 받은 전 농구선수 다나카 마미코 씨도 다저스 유니폼과 모자를 착용한 채 가족들과 함께 남편의 경기를 지켜봤다.


starburyn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