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뜨거운 환호 김하성, 'GG 빅리거'다운 수비력…무안타는 아쉬움

다저스와 서울시리즈서 안정감 있는 수비 펼쳐
3타수 무안타 1볼넷, 샌디에이고는 2-5 역전패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2024-03-20 22:21 송고
20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미국프로야구(MLB) 공식 개막전 LA다저스 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1차전 경기, 2회말 1사 주자없는 상황 타석에 들어선 샌디에이고 김하성이 관중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3.20/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20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미국프로야구(MLB) 공식 개막전 LA다저스 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1차전 경기, 2회말 1사 주자없는 상황 타석에 들어선 샌디에이고 김하성이 관중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3.20/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어썸 킴' 김하성(29·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우리나라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정규시즌 개막전에서 골드글러브를 수상한 빅리거다운 기량을 발휘하며 큰 박수를 받았다.

김하성은 2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펼쳐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LA 다저스의 2024 메이저리그 서울시리즈 1차전에 5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진출 후 네 번째 시즌을 맞이한 김하성은 이날 국내에서 펼쳐진 메이저리그 경기에 출전한 최초의 한국인 빅리거라는 이정표를 세웠다.

그 역사적 경기에서 수준급 플레이를 펼치며 빅리그에서 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지를 입증했다. 특히 지난해 내셔널리그 유틸리티 부문 골드글러브 수상자답게 견고한 수비를 펼쳤다.

이번 서울시리즈의 '호스트' 역할을 맡은 김하성은 이날 경기에서 가장 뜨거운 환대를 받은 선수였다.
김하성이 타석에 설 때마다 엄청난 함성이 터졌고, 팬은 "하성 킴"을 연호했다. 또한 김하성이 좋은 플레이를 펼칠 때는 박수갈채가 쏟아졌다.

김하성은 1회초 수비 때 '7억 달러 사나이' 오타니의 다저스 이적 후 첫 타구를 직접 잡아 2루로 송구, 아웃카운트를 잡았다. 다만 오타니가 2루수 잰더 보가츠의 1루 송구보다 먼저 베이스를 밟아 병살타로 이어지지 않았다.

20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미국 메이저리그(MLB) 월드투어 서울시리즈 개막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로스엔젤레스(LA) 다저스의 경기에서 파드리스 김하성이 2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 우익수 플라이 아웃 타구를 날리고 있다. (공동취재) 2024.3.20/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20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미국 메이저리그(MLB) 월드투어 서울시리즈 개막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로스엔젤레스(LA) 다저스의 경기에서 파드리스 김하성이 2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 우익수 플라이 아웃 타구를 날리고 있다. (공동취재) 2024.3.20/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김하성은 2회초 1사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첫 타석에 섰지만, 우익수 플라이로 물러났다. 타일러 글래스노우의 91.8마일(약 147.7㎞) 커터를 잘 맞혔지만 타구가 우익수 방향으로 날아갔다.

두 번째 타석에서는 득점의 가교 구실을 했다.

1-1로 맞선 4회말 무사 1루에서 김하성은 글래스노우와 풀카운트 접전을 펼친 끝에 볼넷을 골라냈다.

뒤이어 샌디에이고는 주릭슨 프로파의 재치 있는 번트 안타로 무사 만루를 만들었고, 루이스 캄푸사노의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 매니 마차도가 홈을 밟아 2-1로 앞섰다.

김하성은 3루까지 진루했지만 타일러 웨이드가 헛스윙 삼진을 당해 홈으로 들어오지 못했다.

2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정규시즌 개막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경기에서 시구자로 나선 박찬호가 김하성과 포옹하고 있다. 2024.3.20/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2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정규시즌 개막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경기에서 시구자로 나선 박찬호가 김하성과 포옹하고 있다. 2024.3.20/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하지만 김하성의 시즌 첫 안타는 끝까지 터지지 않았다.

김하성은 6회말 2사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다저스의 두 번째 투수 라이언 브레이저와 대결했고, 84.4마일(약 135.8㎞) 슬라이더를 때렸지만 2루수 땅볼에 그쳤다. 또한 9회초 마지막 타석에서도 우익수 플라이로 아웃됐다.

안타 생산의 어려움을 겪은 것은 김하성만이 아니었다. 샌디에이고 타선도 안타 4개에 그쳤고, 결국 시즌 첫 경기에서 2-5로 역전패를 당했다.

김하성은 21일 펼쳐지는 서울시리즈 2차전에서 시즌 첫 안타와 타점, 그리고 팀의 첫 승리에 도전한다.


rok195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