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세계실내선수권 銅' 우상혁, 파리 올림픽서 아쉬움 씻는다

세계실내선수권서 2m28 기록, 2연속 우승 불발
한국 육상 트랙·필드 최초로 올림픽 메달 도전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2024-03-04 05:00 송고
우상혁(오른쪽)이 3일(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린 2024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해미시 커(가운데)가 금메달을, 셸비 매큐언(왼쪽)이 은메달을 가져갔다. © 로이터=뉴스1
우상혁(오른쪽)이 3일(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린 2024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해미시 커(가운데)가 금메달을, 셸비 매큐언(왼쪽)이 은메달을 가져갔다. © 로이터=뉴스1

'스마일 점퍼' 우상혁(28·용인시청)이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에서 2연속 우승 도전이 무산됐다.
시상대 맨 위에 오르지 못했지만, 동메달을 따며 2024 파리 올림픽을 앞두고 값진 경험을 했다.

우상혁은 3일(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에미리트 아레나에서 열린 2024 세계실내육상선수권 남자 높이뛰기에서 2m28의 기록으로 3위에 올랐다.

해미시 커(뉴질랜드)가 2m36의 개인 최고 기록을 작성하며 금메달을 획득했다. 셸비 매큐언(미국)은 우상혁과 같은 2m28을 기록했지만, 성공 시기에서 앞서 은메달을 가져갔다

이로써 우상혁은 대회 2연패 꿈을 이루지 못했다.
그는 2022년 3월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개최된 세계실내선수권에서 2m34를 넘어 한국 육상 필드 종목 최초로 첫 메이저 대회 우승을 거둔 바 있다. 이번 글래스고 대회에서도 우승에 도전했으나 절정의 컨디션을 보인 커에게 정상을 내줬다.

비록 금메달을 따진 못했지만, 우상혁은 동메달을 수확했다. 세계실내선수권에서 2연속 메달을 딴 것도 한국 육상 최초의 쾌거다. 1985년 창설된 이 대회에서 입상한 한국 선수도 우상혁이 유일하다.

다만 우상혁은 무타즈 에사 바르심(카타르)와 장마르코 탬베리(이탈리아) 등 세계적 점퍼가 불참한 이번 대회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던 터라 아쉬움도 컸다.

우상혁이 3일(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린 2024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 로이터=뉴스1
우상혁이 3일(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린 2024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 로이터=뉴스1

그 아쉬움을 씻을 기회는 있다. 세계실내선수권보다 더 큰 무대인 파리 올림픽이 올여름에 펼쳐진다. 2021년 개최된 도쿄 올림픽에서 4위에 오른 우상혁은 이번 파리 대회에서 한국 최초로 올림픽 육상 트랙·필드 종목 메달리스트를 꿈꾸고 있다.

세계실내선수권 메달이 동기부여가 될 수도 있다.

우상혁은 2022년 베오그라드 대회 우승으로 한 단계 도약했고, 기세를 몰아 4개월 뒤 미국 오리건주 유진에서 열린 세계실내육상선수권에서도 은메달을 땄다. 2011년 대구 대회 남자 경보 20㎞ 동메달리스트 김현섭을 넘어 한국 육상의 세계실외선수권 최고 성적이었다.

우상혁은 파리 올림픽을 바라보며 달려가고 있다. 바르심과 탬베리를 비롯해 커, 매큐언 등 만만치 않은 선수들과 경쟁을 펼쳐야 하지만, 우상혁도 꾸준히 국제 대회에서 입상하고 있어 충분히 해볼 만하다.

파리 올림픽 남자 높이뛰기는 현지시간으로 8월 7일 예선을 진행하고, 10일 결선을 통해 메달의 주인공을 가린다.


rok195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