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알나스르 호날두, 외설적인 동작으로 1경기 출장정지+벌금 360만원

알샤바브전 마치고 팬들이 메시 외치자 부적절한 행동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4-02-29 11:17 송고
알나스르 공격수 호날두. © AFP=뉴스1
알나스르 공격수 호날두. © AFP=뉴스1

사우디아라비아 프로축구 알나스르에서 뛰는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경기 후 나온 외설스러운 제스처로 인해 벌금과 1경기 출장정지의 징계를 당했다.

ESPN은 29일 "사우디축구협회 징계·윤리위원회가 알나스르-알샤바브전이 끝난 뒤 관중에게 외설스러운 동작을 한 호날두에게 1경기 출전 정지와 벌금 1만 리알(약 360만 원)의 징계를 내렸다"고 전했다.
논란의 행동은 지난 26일 나왔다.

호날두의 알나스르는 알샤바브를 3-2로 꺾었고, 이날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터트렸던 호날두는 경기를 마친 뒤 동료들과 기뻐했다.

호날두가 지난 26일 알샤밥전을 마친 뒤 기쁨의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호날두가 지난 26일 알샤밥전을 마친 뒤 기쁨의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그러나 이날 원정 관중석에서 리오넬 메시(인터 마이애미)의 이름을 연호했다. 라이벌 메시의 이름을 부르는 것은 호날두를 조롱하는 의미였다.
원정 팬들의 외침에 호날두는 귀를 쫑긋하는 자세를 취한 뒤 곧바로 기마 자세로 골반 옆에서 오른손을 흔드는 행동을 했다.

이 부적절한 제스처는 곧바로 SNS를 통해 급속하게 퍼지며 논란이 됐다.

결국 사우디축구협회는 호날두에게 출전 정지 징계와 벌금을 부과했다. 문제를 일으킨 알샤바브 구단도 이번 사태로 인해 2만 리알(약 720만 원)의 벌금을 냈다.

알나스르 호날두. © AFP=뉴스1
알나스르 호날두. © AFP=뉴스1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