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하성, MLB 시범경기 4G 연속 안타 행진…타율 0.571

화이트삭스전서 3타수 1안타
샌디에이고 3-1 역전승, 투수 고우석 결장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2024-02-29 07:50 송고 | 2024-02-29 08:06 최종수정
김하성. © 로이터=뉴스1
김하성. © 로이터=뉴스1

김하성(29·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에서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김하성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의 캐멀백 랜치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2024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5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를 쳤다.

지난 23일 LA 다저스전부터 네 차례 시범경기에서 모두 안타를 생산한 김하성은 타율 0.571과 출루율 0.700을 기록했다.

2회초 선두 타자로 나선 김하성은 데이비 가르시아와 대결해 우익수 플라이로 물러났다.

예열을 마친 김하성은 두 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때렸다. 4회초 1사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브라이언 쇼의 높은 공을 공략해 중견수 방향으로 타구를 보냈다.
그는 이어진 매튜 배튼 타석 때 쇼의 폭투가 나와 2루까지 진루했으나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에는 실패했다.

7회초에는 선두 타자로 나서 또 출루했다.

김하성은 새미 페랄타와 풀카운트 접전을 펼친 끝에 유격수 방향으로 강습 타구를 쳤다. 상대 유격수 콜슨 몽고메리가 타구를 제대로 못 잡았고, 김하성은 1루에 세이프됐다. 공식 기록은 야수 실책이었다.

김하성은 출루한 뒤 곧바로 대주자 클레이 던간과 교체돼 이날 경기를 마무리했다.

샌디에이고는 이날 3안타를 치고도 화이트삭스에 3-1 역전승을 거뒀다.

0-1로 뒤진 7회초 브렛 설리반의 2점 홈런으로 전세를 뒤집었고, 9회초 에단 살라스의 희생타로 1점을 보탰다.

한편 고우석은 이날도 시범경기 데뷔전을 치르지 못했다. 고우석은 지난 26일 자체 연습경기에 등판해 1이닝 1실점(비자책)을 기록한 바 있다.


rok195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