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강인, 올해 운 꺾인다…적대감 크고 겸손 부족" 5개월전 사주 영상 '깜짝'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4-02-20 11:27 송고 | 2024-02-20 11:32 최종수정
지난해 8월 한 무속인 예측한 이강인의 운세가 화제가 되고 있다. 유튜브 갈무리
지난해 8월 한 무속인 예측한 이강인의 운세가 화제가 되고 있다. 유튜브 갈무리

'이강인 블라인드 사주' 유튜브 영상이 재조명되고 있다. 8월 당시 무속인은 이강인이 올해 커다란 난관에 봉착하게 된다고 예측해 놀라움을 안기고 있다.
지난 19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5개월 전 올라온 이강인 사주'라는 제목의 글이 공유됐다.

이 게시물에는 지난해 8월 유튜브 채널 '천광궁'이 게재한 영상이 첨부됐다.

이날 역술가는 이강인이라는 상태를 모른 채로 출생 날짜, 성별, 시간 등 기본 정보만 가지고 사주를 봤다.

영상 속 블라인드 사주풀이 대상 축구선수 이강인에 대해 역술가는 "사주를 보니 딱 예체능으로 먹고살아야 한다. 이후 나이가 들면 남을 가르치는 업으로 가야 한다. 움직이는 일을 해야 한다. 사주에 역마살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만약 어릴 때부터 방향을 잘 정했다면 현재 입지가 굳어져 있을 거다. 이 사람의 나이에서 이미 2022~2023년이 이 사람 나이에선 첫 번째 전성기였다"며 "외국에서 살면 이름을 알리게 될 것이다. 그리고 이 사람은 물 건너가 살아야 할 팔자다"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8월 한 무속인 예측한 이강인의 운세가 화제가 되고 있다. 유튜브 갈무리
지난해 8월 한 무속인 예측한 이강인의 운세가 화제가 되고 있다. 유튜브 갈무리

하지만 역술가는 "올해(지난해 8월)는 문이 열리는 팔자이지만 내년 중하반기에 주변에 기대보다 능력이 발휘가 안 된다"며 "슬럼프와 사고가 들어올 것이다. 운이 꺾이는 수"라고 했다.

이어 "사람은 무슨 일을 하든 슬럼프가 오는데, 이 사람에게 한시적으로 그런 게 찾아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역술가는 이강인의 성격에 대해서는 "성격이 급하고 대쪽 같다. 고지식하고 급하며, 자기가 맞다고 생각하는 부분에는 주장이 너무 강한 느낌"이라며 "융화와 융통성이 없다. 유능하다고 볼 수도 있지만, 안 좋게 보면 겸손이 살짝 부족하다고 할 수 있다. 적대감을 살 수 있고 '나는 나'라고 하는 기질이 있다"고 풀이했다.


khj8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