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100일 아들 향해 "성교육 잘 시켜라"…예비 성범죄자 취급한 친구에 '분노'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3-12-10 11:36 송고 | 2023-12-10 13:32 최종수정
© News1 DB
© News1 DB

100일 된 아들을 둔 엄마가 친구로부터 "성교육 잘 시켜라"라는 훈수를 들었다는 사연이 전해져 논란이 되고 있다.

9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100일 아기에게 성교육 잘 시키라는 친구, 손절하고 싶습니다'라는 사연이 전해졌다.

5살 딸과 100일 된 둘째 아들을 키우고 있다는 A씨는 "대학교 친구들과 단체 카톡방에서 평소처럼 이야기하던 중 한 친구가 성범죄 뉴스를 캡처해서 올렸다"고 운을 뗐다.

A씨는 처음에 지인의 뉴스에 대해 공감하며 충격을 받았다. 하지만 이내 곧 A씨는 충격을 넘어선 분노에 휩싸였다.

한 친구가 A씨를 향해 "아들 성교육 잘 시켜"라고 지적한 것.

친구의 말을 듣고 A씨는 예 성범죄자를 키우는 것 같다는 뉘앙스에 불쾌감에 휩싸였다. A씨는 "난 아들도 있고 딸도 있다. 그리고 성교육에 대해선 잘 시켜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아들만 꼬집어서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게 정말 기분이 나쁘다'고 말했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친구로 부터 들려온 대답은 '이래서 아들 키우는 엄마들이 문제다'라는 말이었다.

이에 A씨는 "딸과 아들을 차별하는 사람인 양 개소리를 하더라. 진심 손절하고 싶다"고 하소연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남여를 구분해서 저렇게 말하는 사람은 기본적인 예의가 없는 것", "우리나라 처럼 성교육을 부모가 하나도 안 하는 것보다는 경각심을 갖게 해준 좋은 이야기였을 듯", "자식 가지고도 성별 갈라치기? 옳지 않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khj8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