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블 밑 '습기 찬 노란 페트병'…식당서 아이 오줌 누게 한 부모[영상]

(SNS 갈무리)
(SNS 갈무리)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식당 테이블에서 페트병에 아이 오줌을 누게 한 뒤 이를 버리고 간 부모가 뭇매를 맞고 있다.

강원도 원주시에서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사장 A 씨는 지난 11일 식당 공식 SNS 계정에 "장사를 1년 동안 하다 보니 참 이런저런 경험 많이 겪지만 이 경험은 정말 충격적"이라며 겪은 일과 함께 CCTV 영상을 공유했다.

A 씨는 "한창 바쁜 시간대에 요리하고 있던 찰나, 아르바이트생이 다가와 말을 꺼냈다"고 운을 뗐다.

당시 아르바이트생이 "7번 테이블에 페트병이 있는데 좀 이상하고 수상하다"고 하자, A 씨는 "페트병이 수상할 게 뭐가 있냐"고 의아해하며 문제의 테이블에 갔다. 테이블 밑에 놓아진 페트병을 본 A 씨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A 씨는 "아니나 다를까 페트병에 담긴 건 소변이었다"며 "아르바이트생들을 불러 재차 확인해 봐도 노란 물이었고, 페트병에는 습기가 차 있었고 따뜻했다. 뚜껑을 열어 냄새를 확인해 보니 진한 암모니아 냄새가 코를 뚫고 다가오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이가 소변을 보던 그 시간대에는 이미 다른 손님들로 가게가 북적이던 때였고, 우리 가게에는 화장실이 있다"며 "다른 손님들도 함께 이용하는 공간인데 화장실이 아닌 홀에서 아이 소변을 보게 하시다니. 다른 손님이 식사하다가 그 장면을 목격하고 컴플레인 걸거나 입맛이 떨어졌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SNS 갈무리)
(SNS 갈무리)

CCTV에는 아이를 데리고 방문한 부부가 식사 도중 이 같은 일을 저지르는 모습이 포착됐다. 아이 엄마는 식탁에 있던 페트병에 아이의 오줌을 받아주고 있었고, 아이 아빠는 이에 개의치 않고 음식을 자르고 있었다. 오줌이 든 페트병은 테이블 밑에 두고 갔다.

해당 손님이 가게에 예약 방문한 것을 알게 된 A 씨는 곧바로 전화해 "테이블을 치우다가 소변으로 확인되는 페트병을 발견해서 연락드렸다. CCTV를 확인한 결과 테이블에서 소변보게 한 장면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 매장에는 화장실이 있고, 다른 손님들이 식사하고 계시는데 홀에서 이러한 행위는 다음부터 조심히 해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손님은 "아이가 소변본 페트병을 치우는 걸 깜빡했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다만 화장실이 아닌 테이블에서 아이 오줌을 누게 한 행위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

A 씨는 "자영업 하면서 너무 다양한 경험을 했지만, (이번 사건은) 저도 너무 황당한 나머지 영상으로 제작했다"면서도 "손님께 심한 비난과 욕설을 조금만 참아달라"고 부탁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기본 예의범절이 없다", "중국이냐", "손님을 떠나서 저 엄마 개념 상실이다", "식당 안에서 미친 거 아니냐", "매장 안에서 용변 본 게 이해가 안 된다. 페트병 테이크아웃해가라", "달랑 소변 페트병만 두고 간 것에 대해 사과하는 것도 무개념", "이래서 노키즈존 한다", "급한 대로 해결 봤으면 처리하든가. 남편은 밥 X먹고 앉아 있네. 저런 것들도 부모라고", "애들 저 시기에 저렇게 아무 데나 소변보게 하면 욕구 조절 능력도 사라지고 수치심도 없어지는데 자식을 예비 성범죄자로 만든다" 등 공분했다.

일각에서는 "우리 가게도 종이컵 하나 달라고 하더니 가게 안에서 오줌 눴다", "구석에서 아기 팬티 기저귀 갈아입힌 손님도 있다", "페트병은 양호하다. 기저귀 놓고 가거나 일회용 컵에 오줌 누이고 그거 싱크대에 버려달라고 한 사람도 있다" 등 경험담이 쏟아졌다.

sb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