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중국 비매너에도 침착했던 클린스만호, 까다로운 원정서도 깔끔한 승리

중국 관중, 애국가 제창 때 야유…선수 얼굴에 레이저도
클린스만호 '2골1도움' 손흥민 앞세워 중국 3-0 완파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3-11-21 23:11 송고 | 2023-11-21 23:34 최종수정
중국 원정 경기에서 관중을 향해 세리머니를 펼치는 손흥민.(대한축구협회 제공)
중국 원정 경기에서 관중을 향해 세리머니를 펼치는 손흥민.(대한축구협회 제공)

중국 관중들의 비매너도 클린스만호의 막강 화력을 막지 못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상식 밖의 응원을 펼친 중국 관중 그리고 거친 태클과 몸싸움을 시도한 중국 선수들의 도전을 뿌리치고 기분 좋은 승리를 따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21일 중국 선전의 유니버시아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까다로운 중국 원정에서 승점 3점을 획득한 한국은 2연승 승점 6(2승)으로 조 1위를 유지했다.

2차 예선에서 중국, 태국, 싱가포르와 C조에 함께 묶인 한국은 조 추첨 직후 중국 원정을 가장 경계했다.

한국을 상대로 단 2승(13무21패) 밖에 거두지 못한 중국이지만, 경기 때마다 거친 파울로 괴롭혔다. 특히 이번 2차 예선은 각국 그라운드 형평성 때문에 비디오 판독(VAR)을 도입하지 않아 중국의 거친 플레이가 더더욱 우려됐다.

중국 홈팬들이 펼칠 일방적인 응원도 한국 입장에서는 걱정거리였다. 특히 이날 경기는 일찌감치 4만장의 티켓이 매진될 정도로 중국 팬들의 관심이 높았다. 

우려는 현실이 됐다. 중국 관중들은 경기 전 애국가를 제창할 때 야유를 보내는 비매너 행동으로 한국 선수들의 심기를 건드렸다.

경기 중에는 일부 팬들이 한국 선수 얼굴을 향해 레이저를 쏘기도 했다. 손흥민이 페널티킥을 찰 때, 이강인이 프리킥을 찰 때 등 경기가 멈출 때마다 한국 선수 얼굴에는 초록색 레이저가 향했다.

중국 선수들도 예상대로 거친 몸싸움을 펼쳤다. 이미 공 소유권이 넘어간 상황에서도 깊은 태클을 시도했다. 또한 한국과의 경합 상황에서는 손으로 가격하려는 모습이 수차례 나왔다.

한국과의 월드컵 예선 홈경기에서 비매너 응원을 펼친 중국. © 로이터=뉴스1
한국과의 월드컵 예선 홈경기에서 비매너 응원을 펼친 중국. © 로이터=뉴스1

여러 어려움이 있었으나 선수들은 침착했다. 지난 16일 싱가포르전 직후 손흥민이 "신경전에 휘말리지 않고 우리가 준비한 플레이를 한다면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 것만 잘하면 된다"고 말한 것처럼 선수들은 경기에만 집중했다.

한국은 상대에게 거친 몸싸움이나 태클을 당해도 큰 반응 없이 넘겼다. 냉정하게 경기에 임한 한국은 전반 10분 황희찬이 상대에게 파울을 유도하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이를 손흥민이 성공시킨 뒤 손가락을 입에 갖다대는 세리머니를 펼치며 중국 관중들을 조용하게 만들었다.

이후에도 한국은 공 점유율을 높이면서 경기를 주도했고, 중국은 공격다운 공격을 하지 못했다. 경기가 한국의 흐름대로 흘러가자 선수들은 경기 중 미소 짓는 등 여유를 보였다.

결국 한국은 전반 막판 손흥민, 후반 막판 정승현의 추가골이 나오면서 중국을 완벽하게 제압, 4만 관중을 침묵시켰다.


dyk060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