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중기부 '적극행정' 사례 25개 선정…납품대금 연동제 '최우수'

최우수 5건·우수 8건·장려 12건 선정

(서울=뉴스1) 이정후 기자 | 2023-11-22 06:00 송고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청사 (중기부 제공) © News1 이민주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청사 (중기부 제공) © News1 이민주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2023년 중소벤처기업부 적극행정 우수사례'로 납품대금 연동제·황금녘 동행축제 등 25개 사업을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주로 적극행정 문화를 확산하고 중소벤처기업 및 소상공인 등 정책수요자 관점에서 주된 애로를 해결한 사례들이다. 총 25개의 사례는 △최우수 5건 △우수 8건 △장려 12건으로 구분했다.

최우수 사례로는 △납품대금 연동제 △스타트업 코리아 종합대책·글로벌 창업허브 추진 △황금녘 동행축제 △규제 뽀개기 행사 △노란우산공제 개선이 선정됐다.

우수 사례로는 △스타트업 기술분쟁 조정 △이노비즈·메인비즈 확인서 온라인 발급 △벤처기업 복수의결권 △경기지역 납품대금 연동제 △온라인수출 패키지 프로그램 △유휴·불용 장비 나눔 등이 뽑혔다.

중기부는 납품대금 연동제 법제화 이후 현장 안착을 위해 150회의 로드쇼를 개최했다. 이달 20일 기준 동행기업은 9321개사로 당초 목표였던 6000개사를 조기 달성했다. 중기부는 올해 연말까지 1만개 달성을 목표로 한다는 계획이다.

황금녘 동행축제는 중기부가 온오프라인 유통채널 260개를 확보하고 주요 대기업과 협업하는 등 판로 확대에 집중했다. 그 결과 역대 동행축제 기간 최대 판매 실적인 1조7135억원을 기록했다.

이대건 중기부 정책기획관은 "적극행정은 국민과 기업의 어려움을 개선하고자 하는 공무원의 열정에서 시작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더 나은 대한민국을 만드는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eejh@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