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네이버, '댓글전쟁' 우려에 대댓글의 답글 기능 중단…"혼선드려 죄송"

(서울=뉴스1) 손엄지 기자 | 2023-11-20 10:57 송고
(네이버 공지)
(네이버 공지)

네이버(035420)가 이달 16일 선보인 '뉴스 댓글 내 인용답글'(답글의 답글) 작성 기능을 중단한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 댓글 공방이 치열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데 따른 조치다.

20일 네이버는 "뉴스 댓글 내 인용답글 작성 기능의 부작용 우려가 있어 해당 기능을 제외한다"면서 "아직 사용자 경험이 충분하지 않은 상황에서 조기 종료로 이용자 혼선을 드리게 돼 죄송하다"고 공지했다.

이어 "댓글에 일반 답글 작성은 16일 이전과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다"면서 "댓글을 통해 건강한 소통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협조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그동안 네이버는 뉴스 댓글에 대댓글만 달 수 있었다. 16일부터 네이버는 '커뮤니티 기능 강화'를 위해 특정 대댓글에 또 답글을 달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 

이후 대댓글과 답글 작성자 간 공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내년 4월 총선이 다가오면 정치 관련 기사에서 댓글 전쟁이 격화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네이버는 이용자당 댓글과 답글(대댓글 포함) 작성 수를 각각 20개와 40개로 제한하기로 했지만, 논란이 계속되면서 기능을 삭제 조치 했다. 


eo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