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한국 청년, 러시아군 국제여단 자원입대…돈바스 전선서 복무"-러 매체

"가족 몰래 러로 넘어와…군 복무 끝나면 러 시민권 취득 원해"
"푸틴은 세계서 가장 안정적인 대통령…젤렌스키는 기생충"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2023-11-16 22:40 송고 | 2023-11-17 08:35 최종수정
러시아 매체 '논쟁과사실'(AIF) 보도 갈무리.
러시아 매체 '논쟁과사실'(AIF) 보도 갈무리.

한국 청년이 러시아군에 자원입대했다는 현지 매체 보도가 뒤늦게 알려졌다.

러시아 매체 '논쟁과사실'(AIF)은 지난 14일(현지시간) 보도에서 서울에서 돈바스(도네츠크·루한스크)로 넘어와 러시아 국제여단 '퍄트나슈카'에 자원입대한 한국 청년의 사연을 소개했다.

'킨제르'(Kinzer)라는 콜 사인으로 불리는 이 남성은 자신의 신원과 나이, 모습 등을 철저히 감추고 인터뷰에 응했다.

그는 러시아로 오게 된 계기를 질문받자 "서울에 살면서 러시아를 매우 좋아한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답했다.

이어 "서방 국가들은 지금 몰락하고 있다. 성소수자 의제가 모든 곳에서 홍보되고 있다. 유럽과 미국에서 매우 보편화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좋은 대통령이었지만, 조 바이든 대통령 아래에서 미국 상황은 더 나빠졌다"며 "미국은 더욱 자유주의화되어 다른 나라에 이러한 가치를 강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반면 러시아는 여전히 전통적인 삶의 방식을 유지하고 있다"며 "또한 푸틴은 세계에서 가장 안정적인 대통령 중 한 명이며, 나는 그를 신뢰한다. 그래서 나는 앞으로 러시아에 살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이 남성은 러시아군에 자원입대할 때 가장 어려웠던 점으로 '언어 장벽'을 꼽았다. 그는 "외국인을 러시아 군대에 모집하는 시스템은 아직 잘 조직되어 있지 않다"며 "앞으로 시스템이 더 잘 조직되고 외국인이 러시아군에 입대하는 것이 몇 배 더 쉬워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현재 군사 훈련을 받고 있으며, 다양한 무기를 다루는 법을 배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자신이 2015년에 드론을 가지고 있었던 경험이 있다며 향후 러시아군에서도 드론을 다루는 법에 숙달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이 남성은 자신이 싱가포르에 살았었기 때문에 따뜻한 날씨가 익숙하다면서 군 복무를 끝내고 러시아 시민권을 취득한다면 소치에서 살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과 가족, 친구가 그립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스마트폰이 있어서 언제든지 연락할 수 있다"며 "지금은 병영 생활에 막 익숙해지는 중"이라고 답했다. 이어 "가족과 친구들은 내가 자원입대할 것을 모른다"며 "그냥 러시아에 간다고 말했을 뿐이다. 그들이 저에 대해 걱정할까 봐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았다"고 했다.

끝으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자 남성은 "그는 기생충이다. 그에 대해 더 할 말이 없다"고 적개심을 드러냈다.


kxmxs410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